정치ㆍ지역정가

19대 총선
정치권 흐름
정가ㆍ정치인
부천시의회
시정질문/답변
해외방문
경기도의회
역대 선거 DB
국회ㆍ정당
청와대
선관위
선거법ㆍ정자법
재산신고
2011 4.27 재보선
2011 10.26 재선거
2010 6.2 지방선거
2012 4.11 도의원 보선
18대 대선
2013 4.24 재보선
2014 6.4 지방선거
2014 7·30 재보선
2015 4.29 재보선
2015 10.28 재보선
20대 총선(2016년 4.3 총선)
2016 4.13 보궐선거 부천 바선거구
19대 대선
2017.4.12 재보선
2018년 6.13지방선거
2019 4.3보궐선거
21대 총선(2020년 4.15 총선)
2021.4.7 재보선
20대 대선
2022년 6.1 지방선거
2022년 6.1 국회의원 보궐선거
윤석열 정부
2006년 5.31지방선거
1998년 제2회 지방선거
정치ㆍ지역정가
2002년 제3회 지방선거
2003년 부천시의원 보궐선거

탑배너

[10.26 재보선] 부천 2곳 유권자 12만4천320여명…19일 확정
마선거구 4만8천100여명… 30·40대가 53.2% 절반 웃돌아
차선거구 7만6천220여명… 30·40대 45.6%·50대 이상 34%
낮은 투표율 예상돼 조직표 싸움… 지지층 투표 참여에 사활  
더부천 기사입력 2011-10-10 21:06 l 강영백 기자 조회 3611
| AD |
오는 26일 실시되는 부천시 마선거구(상2동·상3동) 재선거와 차선거구(원종1·2동, 오정동·신흥동) 보궐선거 2곳의 유권자 수는 12만4천320여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부천시 원미구·오정구선관위와 원미구·오정구에 따르면 마선거구와 차선거구의 선거인(유권자) 명부는 11일까지 작성해 12~14일까지 선거인 명부 열람과 이의신청 접수를 받아 오는 19일 확정된다.

잠정 집계된 부천시 마선거구와 차선거구 선거인(유권자) 수는 다음과 같다.

▲부천시 마선거구= 상2동 2만3천633명, 상3동 2만4천468명 등 총 4만8천101명(남자 2만3천310명·여자 2만4천791명)이다.

연령대 별로는 40대가 31.2%(1만5천4명)로 가장 많았고, 30대 22.0%(1만591명), 20대 17.7%(8천534명), 50대 17.6%(8천480명), 60대 이상 8.9%(4천299명), 그리고 이번에 첫 투표를 하는 19세 유권자는 2.5%(1천193명) 순으로 분포했다.

마선거구의 경우, 30대와 40대가 전체 유권자의 절반이 웃도는 53.2%를 차지해 이들 계층의 투표 참여가 투표율 및 당락에 주요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선거인인 26일이 평일(수요일)이라는 점과 이들 30~40대 계층이 주로 서울과 인천 등지로 출·퇴근하는 점을 고려할 때 50대 이상 연령층의 투표 참여에도 각 후보 진영에서는 적지 않은 신경을 쓸 것으로 보인다.

마선거구는 한나라당 민맹호 후보(기호1번), 민주당 이동현 후보(기호 2번), 야3당과 진보진영 시민단체 단일후보인 민주노동당 박찬권 후보(기호 5번), 무소속 김원재 후보(기호 8번) 등 4명의 후보가 출마해 4대 1의 경쟁률을 보이고 있어 ‘4인 4색’의 치열한 표밭갈이를 예고하고 있다.

▲부천시 차선거구= 원종1동 2만3천86명, 원종2동 1만9천771명, 오정동 1만8천494명, 신흥동 1만7천569명 등 총 7만6천220명(남자 3만8천958명·여자 3만7천262명)이다.

연령대 별로는 40대가 24.7%(1만8천795명)로 가장 많았고, 30대 20.9%(1만5천964명), 50대 19.5%(1만4천848명), 20대 18.3%(1만3천951명), 60대 이상 14.5%(1만1천22명), 그리고 이번에 첫 투표를 하는 19세 유권자는 2.2%(1천640명) 순으로 분포했다.

차선거구의 경우, 3o대와 40대가 45.6%로 비교적 많았지만, 50대와 60대 이상도 34%를 차지해 다양한 계층에서 표를 끌어안는 과제와 더불어 지지계층의 투표 참여를 이끌어내는 것이 당락을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

차선거구에서는 한나라당 윤종권 후보(기호 1번), 야권 단일후보인 민주당 서헌성 후보(기호 2번), 무소속 김정환 후보(기호 8번) 등 3명이 출마해 3대 1의 경쟁률을 보인 가운데 한나라당과 민주당 후보간 철저한 지지층 결집을 통한 투표 참여를 유도하는 선거 전략을 펼 것으로 보인다.

한편, 10.26 재·보선의 공식 선거운동은 오는 13일부터 시작돼 25일 자정까지 실시된다. 26일 선거일에는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투표가 실시되며, 마선거구는 10개 투표소, 차선거구는 21개 투표소가 마련된다.

각 후보진영에서는 이번 재·보선 투표율이 20%대를 넘어서지 않는 낮은 투표율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보며 철저한 ‘조직표 싸움’이 될 것으로 보고 지지층 투표 참여 독려 및 막판 부동층 흡수에 주력한다는 방침이어서 각 후보진영에서 유권자 접촉 빈도 수를 높이는데 주력할 보인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서헌성·이동현 시의원 당선자, 의정활동 시작
[10.26재보선] 부천 2곳… 희비 교차
차선거구- 민주당 서헌성 후보 512표차 승리
마선거구- 민주당 이동현 후보 110표차 승리
차선거구, 서헌성 46%·윤종권 41%·김정환 14%
댓글쓰기 로그인

정치ㆍ지역정가
· 수도권 전역 ‘폭염특보’ 확대 강화…..
· 제26회 부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
· 6.1 지방선거, 전국 1만4천465곳 투표..
· 경기도, 866일간 ‘코로나19 대응 기록..
· 경기도, ‘찾아가는 하도급 공정계약 ..
· 경기도, 올 하반기 용인·화성·동두천..
· 경기도‘오존(O3) 주의보’ 모두 해제..
· 범안동 주민자치회, ‘우리 동네 생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