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지역정가

19대 총선
정치권 흐름
정가ㆍ정치인
부천시의회
시정질문/답변
해외방문
경기도의회
역대 선거 DB
국회ㆍ정당
청와대
선관위
선거법ㆍ정자법
재산신고
2011 4.27 재보선
2011 10.26 재선거
2010 6.2 지방선거
2012 4.11 도의원 보선
18대 대선
2013 4.24 재보선
2014 6.4 지방선거
2014 7·30 재보선
2015 4.29 재보선
2015 10.28 재보선
20대 총선(2016년 4.3 총선)
2016 4.13 보궐선거 부천 바선거구
19대 대선
2017.4.12 재보선
2018년 6.13지방선거
2019 4.3보궐선거
21대 총선(2020년 4.15 총선)
2021.4.7 재보선
20대 대선
2022년 6.1 지방선거
2022년 6.1 국회의원 보궐선거
윤석열 정부
2006년 5.31지방선거
1998년 제2회 지방선거
정치ㆍ지역정가
2002년 제3회 지방선거
2003년 부천시의원 보궐선거

탑배너

[10.26 재보선] 부천 2곳, 야권 후보단일화 ‘난항’
민주노동당- ‘2곳 중 1곳 민주당 우선 선택’ 제안
민주당- “선거전 승리위해 야권 연대 필요” 공감
후보 등록일 임박… 후보 단일화 논의는 ‘지지부진’
민주노동당·국민참여당·진보신당 야3당 연대 모색 
더부천 기사입력 2011-10-03 21:29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3912
| AD |
오는 10월26일 실시되는 부천시 마선거구(상2동·상3동)과 차선거구(원종1·2동, 오정동, 신흥동)의 부천시의원 재·보궐선거와 관련한 야권 후보단일화가 난항을 겪으면서 성사 가능성이 희박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2개 선거구에 후보를 낸 민주당과 민주노동당은 야권 후보단일화를 위한 최대 걸림돌은 ‘어느 선거구를 양보하느냐’의 문제에서 출발하고 있다.

이외 관련, 민주노동당 부천시위원회는 지난 1일 민주당에 ‘2개 선거구 중 1곳을 우선 양보하고 민주당에서 후보단일화를 할 선거구를 선택, 3일 낮 12시까지 답을 해 줄 것’을 제안했으나, 민주당으로부터 기다리던 ‘답’은 받지 못했다.

민주노동당은 이에 따라 민주당에 답변 시한(3일)을 제안했던 만큼, 앞으로는 국민참여당과 진보신당 등 야3당 단일 후보로 2곳 선거에 나서는데 주력하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참여당 부천지역위원회는 ‘민주당이 2곳 중 1곳 우선 선택하되, 1곳은 양보’라는 민주노동당의 제안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과 함께 ‘민주당에서 수용하지 않을 경우 민주노동당 후보를 단일 후보로 지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진보신당에서도 같은 입장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에서 민주노동당의 제안을 선뜻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은 지역위원회 2곳(원미을·오정구) 모두 당장은 내년 4월 총선이란 정치적 이해관계가 맞물려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더구나 2곳 선거구에 민주당 후보 공천이 확정된 상태에서 민주노동당의 제안에 대해 어느 한 쪽에서 양보할 경우 지역위원장(원미을 설훈 전 의원·오정구 원혜영 현 의원)의 책임론에서 자유로울 수가 없어 내년 총선 정국에서도 치명타를 입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민주당에서도 이번 10.26 재보선에서 부천 2곳의 승리를 위해서는 야권 연대가 필요하다는데는 공감하면서도 선뜻 ‘결단’을 내리기에는 적지 않은 부담을 안을 수밖에 없다.

하지만 야권 후보단일화의 가능성이 전혀 물건너 간 것은 아니다. 민주당에서는 원미을지역위원회가 확대운영위원회를 여는 등 민주노동당의 제안에 대해 좀더 적극적으로 논의하고 있지만 뚜렷한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승리를 위해 야권 연대와 후보 단일화가 필요한 만큼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좀더 논의해 보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원미을지역위원회는 민주노동당의 경우 4개 지역구가 시당 차원에서 운영되는 반면, 민주당은 4개 지역구 위원회별로 운영되는 관계로 후보간 단일화가 아닌 당대당(黨對黨) 단일화를 제안한 것에 대해 난색을 표하면서도, 시민사회단체와 진보 성향의 인사들이 10.26 재보선과 내년 19대 총선, 대선에서 ‘선거연대’와 지역 정치개혁 활동을 위해 출범시킨 ‘2012 민주진보 승리를 위한 부천시민 정치개혁연대’(이하 2012 부천연대)와 야권 후보단일화를 위한 막판 논의를 진전시키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이에 대해 민주노동당에서는 정치개혁연대가 제안했던 후보검증 토론회(당초 9월30일)를 민주당에서 이미 거부한 만큼 야권 후보단일화에 대한 민주당의 태도 변화에 큰 기대를 걸기 보다는 국민참여당과 진보신당과의 야3당 연대를 통해 2곳 선거구에서 단일 후보로 나서는데 주력하는 한편, ‘2012 부천연대’의 지지를 이끌어낸다는 쪽으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0.26 재보선의 후보 등록이 오는 6~7일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난항을 겪고 있는 부천 2곳 선거구의 야권 후보단일화가 난산(難産) 끝에 옥동자(?)를 얻어낼 수 있는 시간은 그다지 많지 않은데다, 야권 후보단일화를 이뤄내지 못할 경우 민선 5기 출범과 함께 야4당이 공조의 틀을 유지하며 ‘시정 공동운영위원회’를 꾸리고 있는 김만수 시장의 민선 2기 시정 운영에도 적지 않은 부담으로 작용할 수 밖에 없는데다, 부천시의회 원구성에도 적지않은 영항을 미치는 관계로 어느 쪽에서 ‘통 큰 결단’을 내릴 지 여부에 지역정가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서헌성·이동현 시의원 당선자, 의정활동 시작
[10.26재보선] 부천 2곳… 희비 교차
차선거구- 민주당 서헌성 후보 512표차 승리
마선거구- 민주당 이동현 후보 110표차 승리
차선거구, 서헌성 46%·윤종권 41%·김정환 14%
댓글쓰기 로그인

정치ㆍ지역정가
· 조용익 부천시장, 공직사회 ‘소통 행..
· 제26회 부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
· 6.1 지방선거, 전국 1만4천465곳 투표..
· ‘부천시 마을공동체 한마당’ 행사 7..
· 부천시, ‘청년 내일저축계좌’ 신규 ..
· 부천시,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
· [코로나19] 부천시, 7월 6일 274명 신..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1만9천3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