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지역정가

19대 총선
정치권 흐름
정가ㆍ정치인
부천시의회
시정질문/답변
해외방문
경기도의회
역대 선거 DB
국회ㆍ정당
청와대
선관위
선거법ㆍ정자법
재산신고
2011 4.27 재보선
2011 10.26 재선거
2010 6.2 지방선거
2012 4.11 도의원 보선
18대 대선
2013 4.24 재보선
2014 6.4 지방선거
2014 7·30 재보선
2015 4.29 재보선
2015 10.28 재보선
20대 총선(2016년 4.3 총선)
2016 4.13 보궐선거 부천 바선거구
19대 대선
2017.4.12 재보선
2018년 6.13지방선거
2019 4.3보궐선거
21대 총선(2020년 4.15 총선)
2021.4.7 재보선
20대 대선
2022년 6.1 지방선거
2022년 6.1 국회의원 보궐선거
윤석열 정부
2006년 5.31지방선거
1998년 제2회 지방선거
정치ㆍ지역정가
2002년 제3회 지방선거
2003년 부천시의원 보궐선거

탑배너

문창극 “총리 후보 자진 사퇴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을 도와드리고 싶었다
사퇴하는 것이 박근혜 대통령 돕는 것” 
더부천 기사입력 2014-06-24 10:15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8026

<속보>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는 10일 오전 10시 정부 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리 후보직에서 자진 사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후보자는 “박근혜 대통령을 도와드리고 싶었다”면서 “사퇴하는 것이 박근혜 대통령을 돕는 것이라고 판단했다. 총리 후보를 자진 사퇴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문창극 총리 후보자 사퇴 기자회견 <전문>.

저는 감사하는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저와 같이 부족한 사람에게 많은 관심을 쏟아 주신데 마음속 깊이 감사하고 있습니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저를 도와주신 총리실 동료 여러분 그리고 밖에서 열성적으로 도와주시고 지도해주신 많은 분들게 감사드립니다.

또 밤을 새우며 취재를 하시는 기자 여러분을 보면서 저의 젊은 시절을 다시 한 번 더듬어보는 기회도 갖게 되었습니다.

저의 40년의 언론인 생활에서 본의 아니게 마음 아프게 해드린 일이없었는가를 반성하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저는 외람되지만 이 자리를 빌어 감히 몇 말씀 드리고자 합니다.

저는 박근혜 대통령께서 나라의 근본을 개혁하시겠다는 말씀에 공감했습니다.

또 분열된 이 나라를 통합과 화합으로 끌고 가시겠다는 말씀에 저도 조그만 힘이지만 도와드리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제가 총리 후보로 지명 받은 후 이 나라는 더욱 극심한 대립과 분열 속으로 빠져들어갔습니다.

이러한 상황은 대통령께서 앞으로 국정운영을 하시는데 걸림돌이 되지 않을까 걱정이 되었습니다.

또 이 나라의 통합과 화합에 조금이라도 기여코자 한 저의 뜻도 무의미하게 되어버렸습니다.

저는 민주주의, 특히 자유민주주의를 신봉하는 사람입니다.

자유 민주주의란 개인의 자유, 인권, 그리고 천부적인 권리는 다수결에 의해서도 훼손될 수 없다는 원칙을 지키는 일입니다

이를 위해서는 여론에 흔들리지 않는 법이 필요합니다. 따라서 민주주의는 주권자인 국민 의사와 법치라는 두개의 기둥으로 떠받쳐 지탱되는 것입니다.

국민의 뜻만 강조하면 여론 정치가 됩니다. 이 여론이라는 것의 실체가 무엇입니까.

여론은 변하기 쉽고 편견과 고정관념에 의해 지배받기 쉽습니다.

법을 만들고 법치의 모범을 보여야 할 곳은 국회입니다.

이번 저의 일만 해도 대통령께서 총리 후보는 임명했으면 국회는 법 절차에 따라 청문회를 개최할 의무가 있습니다.

그 청문회 법은 국회의원님들이 직접 만드신 것입니다. 그러나 야당은 물론, 여당 의원 중에서도 많은 분들이 이러한 신성한 법적 의무를 지키지 않고 저에게 사퇴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국회가 스스로 만든 법을 깨면 이 나라는 누가 법을 지키겠습니까?.

국민의 뜻이라는 이름으로 오도된 여론이 국가를 흔들 때 민주주의는 위기를 맞습니다.

언론의 생명은 진실 보도입니다. 다른 몇 구절을 따내서 그것만 보도하면 그것은 문자적인 사실 보도일 뿐입니다.

그러나 그것이 전체 의미를 왜곡하고 훼손시킨다면 그것은 진실 보도가 아닙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널리즘의 기본은 사실 보도가 아니라 진실 보도입니다.

우리 언론이 진실을 외면한다면 이 나라 민주주의는 희망이 없습니다.

신앙제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개인은 신앙의 자유를 누립니다. 그것은 소중한 기본권입니다.

제가 평범했던 개인 시절 저의 신앙에 따라 말씀드린 것이 무슨 잘못이 됩니까?.

제가 존경하는 김대중 전 대통령님은 그의 옥중서신이라는 책에서 신앙을 고백하며 고난의 의미를 밝히셨습니다.

저는 그 책을 읽고 젊은 시절 감명을 받았습니다. 저는 그렇게 신앙 고백을 하면 안 되고, 김대중 대통령님은 괜찮은 것입니까?.

마지막 드릴 말씀은 제가 총리 지명을 받은 후 벌어진 사태로 인해 우리 가족은 역설적으로 뜻하지 않은 큰 기쁨을 갖게 됐습니다.

저를 친일과 반민족이라고 주장하시는 데에 대해 저와 제 가족은 너무나 큰 상처를 입었습니다.

저의 가족은 문남규, 남녘 남자, 벌규자 할아버지가 3.1운동 때 만세를 부르시다가 돌아가셨다는 가족사를 아버님 문규석, 터기 자, 주석 석자, 아버님으로부터 듣고 자랐습니다.

사실 우리 당시 민족 가운데 만세를 부르지 않은 분이 누가 있겠습니까?.

그렇지만 돌아가셨다 했기 때문에 저도 그런 당당한 조상을 모시는 분이구나, 모신 사람이구나 저는 생각을 하면서 자랐습니다.

저에 대한 공격이 너무 사리에 맞지 않기에 검증 과정에서 제 가족이야기를 해드렸습니다. 검증팀이 저의 집 자료를 가지고 보훈처에 알아보았습니다.

뜻밖의 저의 할아버님이 1921년 평북 삭주에서 항일투쟁 중에 순국하신 것이 밝혀져 건국훈장 애국장이 2010년에 추서된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저의 자녀들도 검색을 해보았습니다. 여러분도 검색창에 문남규라고 삭주 이렇게 한번 쳐보십시오. 저의 원적은 평북 삭주입니다.

그리고 이 사실이 실려 있는 1921년 상해 임시정부에서 발행한 독립신문을 찾아보십시오. 이것은 언론재단에 원본이 다 보관되어 있습니다

저의 가족은 이 사실을 밖으로는 공개치 않고 조용히 절차에 따라 처리하기로 했다고 이미 제가 어제 말씀드렸습니다.

왜냐하면 이런 정치 싸움 때문에 나라에 목숨 바치신 할아버지의 명예가 훼손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 혹시 다른 독립유공자 자손들에게 누가 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있었습니다.

저는 이 나라 독립을 위해 목숨을 바친 분의 손자로서 보훈처가 이 비록 시간이 걸리더라도 법 절차에 따라 다른 분의 경우와 똑같이 처리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 AD |

저를 이 자리에 불러주신 이도 그분이시고 저를 거두어드릴 수 있는 분도 그분이십니다. 저는 박근혜 대통령님을 도와드리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지금 시점에서 제가 사퇴하는 것이 박 대통령을 도와드리는 것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저는 오늘 총리 후보를 자진 사퇴합니다. 감사합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문창극 총리 후보자, 24일 오전 10시 기자회견… 거취 표명
문창극 총리 후보, 과거 발언·칼럼 관련 입장밝혀
문창극 총리 후보자, 국무총리실 홈피에 강연 전문 게재
국무총리 후보에 문창극 중앙일보 前 주필
댓글쓰기 로그인

정치ㆍ지역정가
· 한국 첫 달 탐사선 ‘다누리’ 8월 5일..
· 부천시 주민자치회, ‘광역동 폐지, 일..
· 6.1 지방선거, 전국 1만4천465곳 투표..
· 수도권 폭염특보 해제… 8일 새벽부터..
· 이재명 후보, 제주·인천 순회 경선 압..
· [코로나19] 부천시, 8월 7일 신규 확진..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10만5천50..
· 밤사이 서울 등 전국 대부분 열대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