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지역정가

19대 총선
정치권 흐름
정가ㆍ정치인
부천시의회
시정질문/답변
해외방문
경기도의회
역대 선거 DB
국회ㆍ정당
청와대
선관위
선거법ㆍ정자법
재산신고
2011 4.27 재보선
2011 10.26 재선거
2010 6.2 지방선거
2012 4.11 도의원 보선
18대 대선
2013 4.24 재보선
2014 6.4 지방선거
2014 7·30 재보선
2015 4.29 재보선
2015 10.28 재보선
20대 총선(2016년 4.3 총선)
2016 4.13 보궐선거 부천 바선거구
19대 대선
2017.4.12 재보선
2018년 6.13지방선거
2019 4.3보궐선거
21대 총선(2020년 4.15 총선)
2021.4.7 재보선
20대 대선
2022년 6.1 지방선거
2022년 6.1 국회의원 보궐선거
윤석열 정부
2006년 5.31지방선거
1998년 제2회 지방선거
정치ㆍ지역정가
2002년 제3회 지방선거
2003년 부천시의원 보궐선거

탑배너

부천노총, ‘야권 단일화 촉구’ 성명서 발표
“이달중 야권 연대 성사되지 않으면
친노동자후보 선정, 총력 지원할 것” 
더부천 기사입력 2016-03-24 15:14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3000
| AD |
한국노총 부천지역지부(의장 황완성, 이하 부천노총)는 24일 “4.13 총선에 노동자, 민중의 미래가 달려 있음을 확인하고, 노동악법을 강행하는 반노동자 정당을 노동자의 이름으로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며 “부천지역 각 야당 후보자들은 노동자, 서민에게 희망을 만들기 위해 역사적 사명감을 갖고 야권 연대에 임해 주실 것을 호소한다”며 부천지역 야권 단일화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부천노총은 성명서에서 “집권 여당이 ‘일여다야’ 구도의 총선에서 압승해 과반수 이상을 차지한 거대여당이 생겨날 경우 파견법, 산재법 등 독소조항 가득한 노동개악 5대 법안과 근로기준법, 노조법까지 개악시키려 한다면 고용 불안은 더욱 심화되고 임금 삭감과 노동 조건 후퇴 등으로 노동자 민중의 삶은 더욱 나락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부천노총은 “이번달 중 야권 연대가 성사되지 않을 경우, 부천노총은 각 정당 노동정책 평가와 의결기구 논의를 통해 노동자의 입장을 대변하는 (친)노동자 후보를 선정하고 당선시키기 위해 전 조직적 역량을 총동원하여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부천노총의 4.13 총선 부천지역 야권 단일화 촉구 성명서 <전문>.

반노동자정당 심판! 노동악법 입법저지!

다가오는 제20대 총선은 박근혜 정권의 무능과 불통, 오만과 독선을 심판하고 후퇴하고 있는 민주주의와 파탄된 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한 마지막 기회이다. 여기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여야 일대일 구도’로 총선을 치러야 한다는 것은 이미 지난 몇 번의 총선과 대선에서 뼈저리게 얻은 교훈이다.

작금의 공천과정에서도 보여줬듯이 지금 야당에서는 국민을 위한 정치는 보이지 않을 뿐더러 계파정치의 폐해와 당리당략에 의한 분열만 깊어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총선 필승 전략인 중앙당 차원의 야권연대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결과일지도 모른다.

만약 이런 상황에서 저 오만한 집권 여당이 ‘일여다야’ 구도의 총선에서 압승해 180석 이상을 확보하고 19대 국회에서 처리하지 못한 개헌, 국회선진화법 개악, 노동개악 등을 20대 국회에서 밀어붙인다면 ‘헬조선’은 더욱 고착될 수 밖에 없다.

정부여당이 9·15 ‘사회적 대타협’을 처참하게 짓밟아 휴지 조각으로 만들어 버렸고, 저성과자 쉬운해고 및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지침 등 초헌법적 정부 지침을 통해 노동현장을 유린하고 있는 모습을 우리는 똑똑히 목도하고 있다.

하물며 호랑이에게 날개를 달아주어 과반수 이상을 차지한 거대여당이 생겨날 경우 파견법, 산재법 등 독소조항 가득한 노동개악 5대 법안 뿐만 아니라 근로기준법, 노조법까지 개악시키려 한다면 고용 불안은 더욱 심화되고 임금 삭감과 노동 조건 후퇴 등으로 노동자 민중의 삶은 더욱 나락으로 떨어질 것이다.

민주주의, 민생경제의 회복을 염원하는 부천노총은 다가오는 4.13 총선에 노동자, 민중의 미래가 달려 있음을 확인하고, 노동악법을 강행하는 반노동자 정당을 노동자의 이름으로 반드시 심판할 것이다. 이를 위해 부천 소사, 원미갑, 원미을, 오정의 각 야당 후보자들은 노동자, 서민에게 희망을 만들기 위해 역사적 사명감을 가지고, 야권 연대에 임해 주실 것을 호소한다.

만약 대다수 국민의 이러한 바람에도 불구하고 이번달 중 야권 연대가 성사되지 않을 경우, 부천노총은 각 정당 노동정책 평가와 의결기구 논의를 통해 노동자의 입장을 대변하는 (친)노동자 후보를 선정하고 당선시키기 위해 전 조직적 역량을 총동원하여 적극 지원할 것이다.

부디 당리당략을 떠나 초당적이고 대승적인 판단으로 국민이 원하는 야권연대를 실현하여 노동자 민중이 승리하는 총선을 만들어 주실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

2016년 3월 24일

한국노총 부천지역지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정치ㆍ지역정가
· 부천시장직 인수위, 공약사업ㆍ핵심의..
· 제26회 부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
· 6.1 지방선거, 전국 1만4천465곳 투표..
· 경기도 소방 특사경, 신축건축물 789곳..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6천246명,..
· 경기도, 9월까지 165개 골프장 전체 농..
· 경기도 특사경, 계곡·하천·야영장캠..
· [코로나19] 부천시, 6월 25일 111명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