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미국·북미
중국
일본
아시아
유럽
중남미
중동·아프리카
국제기구

탑배너

2013년 노벨문학상, 캐나다 소설가 엘리스 먼로
대표적 단편소설 <떠남> 
더부천 기사입력 2013-10-10 20:06 l 부천의 참언론- The부천 storm@thebucheon.com 조회 9343

| AD |

<속보> 스웨덴 한림원 노벨상위원회는 10일(현지시간) 2013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캐나다의 대표적 단편 소설가 엘리스 먼로(Alice Munro·여·82)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수상작품은 단편집 <행복한 그림자의 춤>이다.

1931년 캐나다 온타리오주 시골마을 윙엄에서 태어난 엘리스 먼로는 캐나다에서 가장 영예로운 ‘총독문학상’ 3회(1968년·1978년·1986년), 캐나다 최대 문학상인 ‘길러상’ 2회 수상(1998년·2004년)를 수상하는 등 캐나다를 대표하는 단편 소설가로 알려져 있다.

국내에는 <오페레타 짝사랑… 그리고 슬픈 연인>(도서출판 세한기획), 단편선집 <떠남>(도서출판 따뜻한손 2006년), 단편선집 <미움, 우정, 구애, 사랑, 결혼>(도서출판 뿔 웅진문학에디션 2007년), 단편작품집 <행복한 그림자의 춤>(도서출판 뿔 웅진문학에디션 2010년) 등을 통해 독자들을 만났다.

특히 그의 단편 <떠남>은 2004년 뉴욕타임즈가 올해 최고의 책으로 선정한 바 있다.

<↓추가 업데이트>

엘리스 먼로는 10대 시절부터 단편을 쓰기 시작했고, 웨스턴 오하이오대학 재학중에 첫 단편 <그림자의 세계>를 출간했으며 1968년 첫 소설집 <행복한 그림자의 춤>으로 캐나다 ‘총독문학상’을 수상하며 문단의 화려한 찬사를 받았다고 한다.
이후 장편소설 <소녀와 여성의 삶>이 미국에서 TV드라마로 각색돼 큰 성공을 거뒀고, <내가 너에게 말하려 했던 것>, <공공연한 비밀>, <떠남>을 비롯한 단편집을 발표했으며 전세계 13개국 언어로 번역 출간됐다.

캐나다 총독문학상 3회, 길러상 2회를 비롯해 전미(全美)도서비평가협회상(1998년), 오헨리상(2006년/수상작 '열정 Passion'), 오헨리상(2008년/수상작 What Do You Want To Know For), 영국과 영연방 작가들을 대상으로 그해 최고 소설을 가려내는 영국 문학상인 맨 부커상(2009년) 등을 수상했다.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2017년 노벨문학상에 영국 일본계 작가 가즈오 이시구로 선정
2016년 노벨문학상에 밥 딜런… 미국 가수 겸 시인
2015년 노벨문학상,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
2014년 노벨문학상, 프랑스 파트릭 모디아노
2012년 노벨문학상에 중국 소설가 모옌
댓글쓰기 로그인

지구촌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 [K리그2] 부천FC, 서울 이랜드와 0-0 ..
· 제11대 경기도의회 전반기 의장에 민주..
· 부천시 주민자치회, ‘광역동 폐지, 일..
· 이재명 후보, 부산·울산·경남 순회 ..
· [코로나19] 부천시, 8월 13일 신규 확..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12만4천59..
· 부천시 통합자원봉사지원단, 수해 복구..
· 경기도교육청, 민선5기 정책기획관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