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지역정가

19대 총선
정치권 흐름
정가ㆍ정치인
부천시의회
시정질문/답변
해외방문
경기도의회
역대 선거 DB
국회ㆍ정당
청와대/대통령실
선관위
선거법ㆍ정자법
재산신고
2011 4.27 재보선
2011 10.26 재선거
2010 6.2 지방선거
2012 4.11 도의원 보선
18대 대선
2013 4.24 재보선
2014 6.4 지방선거
2014 7·30 재보선
2015 4.29 재보선
2015 10.28 재보선
20대 총선(2016년 4.3 총선)
2016 4.13 보궐선거 부천 바선거구
19대 대선
2017.4.12 재보선
2018년 6.13지방선거
2019 4.3보궐선거
21대 총선(2020년 4.15 총선)
2021.4.7 재보선
20대 대선
2022년 6.1 지방선거
2022년 6.1 국회의원 보궐선거
윤석열 정부
2006년 5.31지방선거
1998년 제2회 지방선거
정치ㆍ지역정가
2002년 제3회 지방선거
2003년 부천시의원 보궐선거
◆22대 총선(2024년 4.10총선)
2024.4.10 보궐선거 부천시마산거구

탑배너

민주당 부천 지역구 국회의원 4명, “부천 선거구 축소 시도 중단” 촉구
국민의힘 겨냥 “부천시민과 국민으로부터 심판받을 것”
선관위 획정안 ‘부천 4개 선거구➜ 3개 선거구’ 축소 
더부천 기사입력 2024-02-26 15:52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279
| AD |
더불어민주당 소속 부천시 지역구 국회의원 4명(김경협·김상희·서영석·설훈)은 26일 국민의힘에 대해 부천 선거구 축소 시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민주당 소속 부천 지역구 국회의원들은 중앙선관위원회 선거구획정위원회의 획정안에 부천 4개 선거구가 3개 선거구로 통합되는 것이 대해 “인구대표성이라는 선거구 획정의 대원칙을 훼손하고, 오로지 국민의힘 텃밭을 사수하기 위해 만든 짬짜미 제안에 불과하다”고 비판하며 “국민의힘이 서울 강남과 대구 달서 등 자신들의 텃밭을 지키기 위해 편파적 획정안의 뒤에 숨어서 부천시 선거구 축소를 주장하고 선거구 획정 협상 자체를 고의적으로 회피해 왔다”고 주장했다.

아들 의원들은 “국민의힘이 부천의 선거구를 줄이려는 의도가 지난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부천의 투표함에 열리면서 역전당한 트라우마를 가지고 부천시민들에게 복수하기 위한 것이냐”며 “국민의 기본권보다 자신들의 기득권에 매몰돼 국민들을 기만하지 말고, 당장 부천의 선거구를 유지하고 정상화하는 협상에 나서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부천 지역구 의원들은 국민의힘 부천지역 예비후보자들에게도 “당 지도부 눈치만 보며 꿀먹은 벙어리처럼 침묵하지 말고, 즉각 당 지도부에 부천 4개 선거구 유지를 공개적으로 요청하라”며 “그렇지 않을 경우 국민의힘은 80만 부천시민과 국민들로부터 엄중히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당 부천 지역구 국회의원 4명은 지난 23일에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천시 4개 선거구를 3개 선거구로 조정하는 것은 선거구획정의 대원칙인 인구 비례성에 어긋나고, 지역 대표성을 훼손할 뿐만 아니라 행정구역과 생활문화권을 고려해야 한다는 공직선거법의 원칙에도 어긋나며, 공정성이 훼손됐다”고 주장하며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클릭

다음은 민주당 부천 지역구 국회의원 입장문 전문(全文)

국민의힘은 부천 선거구 축소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국민의힘은 서울 강남, 대구 달서 등 자신들의 텃밭을 지키기 위해 인구수가 더 많은 부천시의 선거구를 4개에서 3개로 줄이려 하고 있다.

이는 인구 대표성이라는 선거구 획정의 대원칙을 훼손하는 횡포일 뿐만 아니라 80만 부천시민에 대한 모독이다.

부천시 1개 선거구당 평균인구는 19만 7천여 명이다.

반면 서울 강남은 17만 7천여 명, 대구 달서는 17만 9천여 명이다. 선거구를 줄여야 한다면 어디부터 줄여야 하겠는가?

당연히 인구수가 적은 지역부터 줄이는게 원칙이다.

그런데 국민의힘은 중앙선관위 선거구획정위 조정안 뒤에 숨어서 부천 선거구 축소를 주장하며 협상 자체를 거부해 왔다.

선거구획정위 조정안은 오로지 ‘국민의힘 텃밭 사수를 위한 짬짜미 제안’에 불과하다.

국민의힘은 헌법과 원칙을 무시하고 편파적으로 조작된 획정위 조정안의 뒤에 숨어, 국민의 기본권보다 자신들의 기득권에 매몰되어 국민들을 기만하고 있는 것이다.

부천시민의 투표권과 평등권을 제물로 ‘국민의힘 지역구’를 지키려는 시도를 중단하고, 부천 선거구 획정의 정상화 협상에 즉각 응할 것을 촉구한다.

제22대 총선이 불과 44일 남은 오늘(26일)도 부천시민들은 자신의 투표권을 어디에 행사해야 하는지도 모른다.

국민의힘이 오로지 자신들의 텃밭인 서울 강남과 대구 달서를 지키기 위해 선거구 획정 협상을 고의적으로 회피한 결과이다.

국민의힘이 무리해서라도 부천의 선거구를 줄이려는 의도는 불 보듯 뻔하다.

지난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부천의 투표함이 열리면서 역전당한 트라우마 때문이다.

자신들에게 뼈아픈 패배를 안긴 부천시민에게 복수하기 위함인가?

이에 우리 민주당과 부천 국회의원들은 수차례에 걸쳐 획정위 조정안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국민의힘 측에 인구수가 더 적은 서울 강남이나 대구 달서부터 조정할 것을 요구해 왔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이를 거부하며 오로지 자신들의 기득권만 고집하며 협상을 파행시켜 왔다.

지금이라도 국민의힘은 헌법과 공직선거법이 규정하는 선거구 획정의 대원칙을 준수하여 부천의 선거구를 유지하고 선거구를 정상화하는 협상에 나서기를 강력히 촉구한다.

국민의힘 부천지역 예비후보자들도 당 지도부 눈치만 보며 꿀먹은 벙어리처럼 침묵하지 말고, 즉각 당 지도부에 부천 4개 선거구 유지를 공개적으로 요청하라.

그렇지 않을 경우 국민의힘은 80만 부천시민과 국민들로부터 엄중히 심판을 받을 것이다.

2024년 2월 26일
더불어민주당 부천 지역 국회의원 일동
김경협, 김상희, 서영석, 설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부천갑 서영석 의원, 부천현충탑ㆍ국립서울현충원 참배
부천을 새로운미래 설훈 후보 낙선 인사 “그동안 많이 감사했다”
부천을 새로운미래 장덕천 후보 낙선 인사 “일상으로 돌아가 여러분과 함께 하겠다”
부천을 국민의힘 박성중 후보 낙선 인사 “부천 발전 위해 최선 다하겠다”
제22대 총선, 지역구·비례대표 당선인 300명 명단
댓글쓰기 로그인

정치ㆍ지역정가
· [U-23 아시안컵] ‘이영준 멀티골’ 황..
· 부천국제만화마켓(BICOM), ‘2024년 경..
· 22대 총선 부천시 유권자… •갑..
· 경기도교육청 남부유아체험교육원, ‘..
· 한국도자재단, ‘2024 경기도자비엔날..
· 경기도농수산진흥원, 구내식당에 잔반..
· 경기도 최초 개서 수원소방서 ‘옛터 ..
· [K리그2] 부천FC, 부산에 1-3 완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