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지역정가

19대 총선
정치권 흐름
정가ㆍ정치인
부천시의회
시정질문/답변
해외방문
경기도의회
역대 선거 DB
국회ㆍ정당
청와대
선관위
선거법ㆍ정자법
재산신고
2011 4.27 재보선
2011 10.26 재선거
2010 6.2 지방선거
2012 4.11 도의원 보선
18대 대선
2013 4.24 재보선
2014 6.4 지방선거
2014 7·30 재보선
2015 4.29 재보선
2015 10.28 재보선
20대 총선(2016년 4.3 총선)
2016 4.13 보궐선거 부천 바선거구
19대 대선
2017.4.12 재보선
2018년 6.13지방선거
2019 4.3보궐선거
21대 총선(2020년 4.15 총선)

탑배너

부천시, ‘아동보호팀’ 신설… 아동 보호체계 공공성 강화
아동 학대 전담공무원 8명ㆍ아동보호전담요원 3명 배치
아동 학대 의심신고 접수되면 경찰과 함께 현장 출동
아동 학대 여부 판단 및 보호체계 수립 등 업무 수행  
더부천 기사입력 2021-01-13 10:14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508
| AD |
부천시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대한 특례법’ 개정 및 시행에 따라 아동학대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1월 아동 학대 및 보호를 전담하는 ‘아동보호팀’을 신설했다.

시 아동청소년과 아동보호팀에 따르면 신설된 ‘아동보호팀’은 아동 학대 전담공무원 8명과 아동 보호전담요원 3명 등 11명이 배치돼 전문적이고 신속하게 아동학대 관련 업무를 수행해 공공의 책임성을 강화한다.

아동 학대 전담공무원은 아동 학대 의심신고가 112로 접수되면 즉시 현장에 경찰과 함께 출동해 ▲아동 학대 여부 판단 ▲피해 아동 보호계획 수립 ▲원가정 보호 및 위탁ㆍ대리 보호 결정 등을 수행하게 된다.

기존에 아동 학대 조사 업무를 수행했던 부천시 아동보호전문기관 등은 피해아동에 대한 심층적인 사례관리에 집중한다.

시는 아동학대 전담공무원의 역량 강화와 제도 정비를 통해 아동보호 서비스의 안전망을 촘촘하게 구축해 빠르게 정착시켜 나갈 계획이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부천시는 아동이 살기 좋은 ‘아동 친화도시’로 선정된 만큼 아동 학대를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지자체의 권한과 책임이 강화됨에 따라 아이들이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는 부천을 만들기 위해 아동 학대 예방과 피해 아동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부천시, ‘아동참여위원회 굿모션 활동’ 최종 평가회 비대면 개최
부천시, 아동참여위원회 굿모션 활동 온라인 발대식 개최
부천시, 7월 15일까지 위기아동 파악 일제점검
부천시, 굿네이버스와 ‘아동 권리 모니터링 사업’ 업무협약 체결
부천시, 3천536억 규모 ‘2020 아동 친화 예산서’ 발간
댓글쓰기 로그인

정치ㆍ지역정가

2020윈터스쿨

  • 2020윈터스쿨
· [코로나19] 부천시, 1월 18일 오후 확..
· 부천시의회, 2021년 첫 제249회 임시회..
· 만 70세 이상 10월 19일, 만 62세~69세..
· [코로나19] 부천시, 1월 18일 밤 확진..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국정 농단..
· 18일 오후 1시 수도권 등 대설주의보 ..
· ✔수도권 ‘한파특보’… 18일 ..
· 부천시, 상수도요금 징수율 97%… 최근..

  • 뿰泥쒖텧옣留덉궗吏
  • 떆媛 젙吏 룞씤吏
  • 룊깮 뿬깮異쒖옣留덉궗吏
  • 泥쒖븞異쒖옣꽌鍮꾩뒪 異쒖옣꺏 異쒖옣뾽냼異붿쿇
  • 젙꽑쓭븞留
  • 異쒖옣씠留덉궗吏 異쒖옣븳30냼媛쒗똿 긽솴
  • 엫떎異쒖옣留뚮궓
  • 넻씤룞異쒖옣씠誘몄궗吏
  • 泥怨꾨룞븞留
  • 삦泥쒗쑕寃뚰뀛
  • 異섏쿇異쒖옣뾽냼
  • 꽌援ъ텧옣뾽냼
  • 븞룞異쒖옣븞留
  • 醫낅줈異쒖옣꺏솯醫낅줈異쒖옣留덉궗吏솯醫낅줈異쒖옣留뚮궓솯醫낅줈異쒖옣뾽냼
  • 嫄댁쿇쓭븞留
  • 愿묐챸냼媛쒗똿
  • 媛꾩쟾硫댁븞留
  • 臾몃궡룞븞留
  • 뜑뭼꺏
  • 븞吏옉씠뿭븞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