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부천 독자여러분께
더부천 관리자 2010-03-15 4695



<더부천> 독자여러분께.

그동안 접속 문제로 골치를 앓던 인터넷 <더부천>이 모든 시스템을 전면 개편에 독자여러분을 찾아 갑니다.

기술적인 문제로 인해 본의 아니게 불편을 끼쳐 드리게 된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앞으로는 보다 안정적인 온라인시스템을 운영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새로 개편된 <인터넷 더부천>은 보다 더 큰 울림으로 독자여러분을 찾아갑니다. 큰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종이신문 <더부천>은 토요일 격주로 8~12면으로 발행돼 무가지로 독자여러분을 찾아가고 있습니다. 특히 무가 발행 원칙을 지키며 불특정 다수의 독자들에게 직접 안방으로 배달되는 한편, 시청 및 구청, 주요 관공서, 다중 집합시설에 배포되고 있습니다.

종이신문 <더부천>을 우편을 받아보고자 하는 독자께서는 아래 연락처로 전화를 주시면 우편료만 받고 우송해 드립니다.

반듯한 부천의 참언론 <더부천>(www.thebucheon.com)은 신속, 정확, 정직한 부천소식을 전하는 것을 모토로 부천지역 관련 자체 발굴기사를 비롯해 하루 5~10건 이상씩을 수시로 업데이트 되는 <인터넷 더부천>을 통해서 보다 다양한 소식을 만날 수 있습니다.

<더부천> 독자 및 부천시민 여러분의 변함없는 성원과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기사 제보 및 광고(배너) 문의= ☎(032)329-2313, FAX (032)329-2314.
*e-메일: storm@thebucheon.com / 010web@naver.com
조용한 창간 6주년, 홀로서기 1년
‘더부천’, 30일 새벽 시간대 서버 정기점검
· 수도권 전역 호우경보… 서울 동작구 ..
· 제11대 경기도의회 전반기 의장에 민주..
· 부천시 주민자치회, ‘광역동 폐지, 일..
· 국민의힘 전국위원회, 당헌 개정안 의..
· [코로나19] 부천시, 8월 9일 신규 확진..
· 경기둘레길 누리집, 사용자 편의성 높..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14만9천89..
· 경기도, 공동주택 지능형 홈네트워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