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부천시
부천시 인사
원미구(2016. 7.4 폐지)
소사구(2016. 7.4 폐지)
오정구(2016. 7.4 폐지)
행정복지센터ㆍ동(洞)
부천도시공사(前시설관리공단)
경기도
중앙부처
현안 과제
지하철
추모공원
공유재산
행정조직
해외교류&방문
재산신고
우체국

탑배너

‘경기지역화폐’, 자발적 구매 연간 목표 1.5배 달성
일반발행 2천66억원… 목표액 49.8% 초과 달성
사용액은 1천582억원으로 발행액의 76.6%
일반 한식점ㆍ슈퍼마켓 등 영세 소상공인 업종 주로 사용
경기도 ‘3분기 경기지역화폐 발행 및 사용실적’ 공개 
더부천 기사입력 2019-10-29 09:33 l 강영백 기자 stom@thebucheon.com 조회 231

| AD |

‘경기지역화폐’가 도내 31개 시ㆍ군에서 본격 발행을 시작한지 6개월 만에 연간 전체 목표의 1.5배 수준의 실적을 달성했다. 이는 ‘6~10%에 달하는 인센티브’와 ‘사용 편의성’ 등 경기지역화폐의 장점을 알게 된 도민들의 자발적 구매와 사용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경기지역화폐 활성화를 통해 ‘지역경제의 모세혈관’인 골목상권을 살리겠다”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정책 의지가 실효를 거두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경기도는 ‘올해 3분기 경기지역화폐 발행 및 사용 실적’을 집계한 결과, 일반 도민이 직접 구매한 경기지역화폐의 액수를 나타내는 ‘일반 발행’ 3분기(1~9월) 누적액은 총 2천66억원으로, 이미 올해 목표치인 1천379억원을 49.8% 초과 달성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4월1일부터 도내 31개 시ㆍ군 전역에 발행된 점을 고려할 때 본격 발행된 지 6개월만에 올해 목표치의 1.5배 수준을 달성한 셈이다.

발급 형태별 발행 실적을 보면, 카드형이 1천254억원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지류형 509억원, 모바일형 303억원 등의 순이었다.

이와 함께 ‘일반 발행 사용액’은 총 1천582억원으로, 도민들이 직접 구매한 경기지역화폐 2천66억원 가운데 76.6%가 실제 사용된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사용액 가운데 ‘카드형 지역화폐’로 결제된 874억원의 사용처에 대해 살펴본 결과, 일반한식점이 23.7%(206억여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슈퍼마켓 7.4%(64억여원) ▲서양음식점 6.1%(53억여원) ▲보습학원 5.6% (48억여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정육점, 미용원, 스낵, 제과점 등 영세 소상공인 업종이 상위 30개 업종의 대부분을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당초 경기지역화폐 사용이 집중돼 ‘골목상권 활성화’라는 본래 취지를 훼손하는 등 부작용에 대한 우려를 낳았던 편의점에는 총 39억원(4.5%)이 사용돼 ‘편의점 집중화’ 현상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는 경기지역화폐를 대형마트나 SSM(기업형 슈퍼마켓)ㆍ유흥업소에서 사용할 수 없는 점, 연간 매출액 10억원 이하 업체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지역화폐로 사용된 1천582억원 대부분이 골목상권이나 영세 소상공인에 풀린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도민이 자발적으로 ‘경기지역화폐’를 구매해 골목상권에서 사용하는 ‘선순환 구조’가 조기에 안착된 만큼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점차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처럼 경기지역화폐가 골목상권 활성화와 소상공인의 매출 증대를 위한 ‘대안 화폐’이자 경기도민들의 주요 결제수단으로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있는 것은 시ㆍ군별로 진행된 ‘명절 기념 인센티브 추가 지급’ 등의 이벤트가 실효를 거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4월 107억원, 5월 268억원, 6월 244억원, 7월 284억원, 8월 348억원 등으로 완만한 상승세를 보였던 ‘일반 발행액’은 본격적인 ‘명절’ 기념이벤트가 시작된 지난 9월 634억원을 기록하며 전월 대비 82.2%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됐다.

여기에다 도내 31개 시ㆍ군 순회 홍보인 ‘방방곡곡 데이트 31’을 비롯, 도민 설명회, 유관기관 간담회, 국회 토론회 등 경기도 차원의 적극적인 홍보도 힘을 보탠 것을 풀이된다.

이재명 지사도 지난 8월 의정부에서 진행된 ‘방방곡곡데이트 31’에 ‘1일 홍보대사’로 참석해 “우리 경제는 성장하는데, 삶이 팍팍해지는 이유는 많은 돈이 소수에게만 쏠린 채 잠을 자고 있기 때문이다. 경제는 곧 ‘순환’으로, 돈이 돌아야 경제가 산다”며 “경기지역화폐는 소비자들의 생활비 6~10%를 아껴주고 소상공인, 자영업자, 골목상인들의 매출을 올려주고, 돈이 돌게 해 경제도 살리는 착한 화폐”라며 경기지역화폐 홍보에 힘을 보탰다.

오후석 경제실장은 “경기지역화폐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같은 지역사랑상품권의 본래 기능은 물론 소상공인, 골목상권 보호 등의 목적도 겸하는 정책”이라며 “경기지역화폐가 소상공인이 선도하고 시민사회가 후원하는 지역사회 운동으로까지 확대 발전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지역화폐 충전액(2천65억6천446만2천원)을 시ㆍ군별로 보면, 부천시가 182억9천16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김포시 178억4천198만9천원, 시흥시 172억8천91만4천원, 고양시 160억8천61만8천원, 성남시 136억4천756만5천원, 화성시 133억450만2천원, 안양시 123억8천570만5천원, 안산시 123억975만2천원, 군포시 100억6천785만9천원, 수원시 83억1천707만6천원 등의 순이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부천시 지역화폐 ‘부천페이’ 발행 200억원 돌파
이재명 경기지사ㆍ가수 김연자, 9월 9일 지역화폐 홍보 게릴라 콘서트
부천페이, 인센티브 10% 지급… 8~9월까지 연장
경기도, 지역화폐 ‘품앗이 홍보’… 31개 시ㆍ군과 소통
부천시, ‘부천페이’ 발행 100억원 돌파
댓글쓰기 로그인

행정

2020 반수시작반

재학생팀플반

  • 2020 반수시작반
  • 재학생팀플반
· 경기도 전역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
· 부천FC, 4위로 준플레이오프 진출… 수..
· 부천시, 심곡본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 부천 약대동 종합병원 병실 증축공사 ..
· 경기도, 전국 최초 위기아동 발굴 ‘주..
· ‘경기도 아동의 안부를 묻다’ 정책 ..
· 야구 대표팀,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
·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 포천 ‘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