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ㆍ의료

이슈 & 정보
보건소
병원ㆍ약국
건보공단
음식/맛집
패션ㆍ요리
취미ㆍ여행
가족ㆍ육아
전염병➜감염병
반려동물

탑배너

날씨 더워지면 말라리아 매개모기 증가… 휴가철 야외활동 주의해야
평균 최저기온이 1℃ 증가하면 28.3~38.3개체씩 증가 
더부천 기사입력 2019-08-12 09:53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2710
| AD |
여름철 불청객 ‘말라리아 매기 모기’들이 기온이 상승할수록 개체수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은 말라리아 매개모기 감시를 위해 파주, 김포, 고양, 동두천, 의정부, 포천, 연천 등 도내 7개 시군을 대상으로 올해 4~7월말까지 모기 밀도를 조사ㆍ분석한 결과, 지난해와 비교할 때 채집된 모기 중 얼룩날개모기류의 비율은 15.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고온다습한 기후가 지속되는 여름 휴가철 야외활동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얼룩날개모기류는 말라리아를 매개하는 모기 중 하나로, 지난해 채집된 얼룩날개모기류는 전체 1만1천844개체 중 2천726개체(약 23%)였으나, 올해는 전체 1만7천715개체 중 6천769개체(약 38%)가 채집됐다.

특히 지난 2013년부터 2018년까지 4~10월에 주 단위로 채집된 모기 16만4천여개체를 분석한 결과, 얼룩날개모기류는 보통 초여름인 6월 중순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7월 중순에 정점을 이루고 서서히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더욱이 평균 최저기온이 1℃ 올라가면 28.3~38.3마리씩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얼룩날개모기는 16℃ 이하에서는 활동하지 않으며 밤 10시부터 새벽 2시 사이에 가장 활동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온 상승에 따른 매개모기의 증가와 말라리아 환자 수 역시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7개 시군 지역 내 매개모기에 의해 말라리아에 감염된 환자 1천57건을 분석한 결과, 월별로 ▲7월(24.9%) ▲6월(21.3%) ▲8월(21.1%) ▲9월(11.4%) ▲5월(11.0%) 순으로 많아 기온이 높아지는 시기에 환자 수도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말라리아 증상이 시작되면 초기에는 권태감, 서서히 상승하는 발열이 수일간 지속되며, 이후 오한, 발열, 땀흘림 후 해열이 반복적으로 나타나고, 두통이나 구역, 설사 등을 동반할 수 있다.

윤미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여름 휴가철, 말라리아 위험지역에 거주하거나 이들 지역 방문 시 모기에 물리는 것을 최소화하도록 모기 기피제 및 모기장 등을 적절히 사용하고, 특히 모기가 흡혈하는 시간대인 저녁부터 새벽까지 외출을 자제하거나 외출시 긴 옷을 착용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 감염병 포털에 따르면 올해 7월말까지 도내 신고ㆍ접수된 말라리아 환자 발생 수는 164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02명에 비해 18.8%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기록적 폭염으로 인한 건조현상으로 말라리아 매개모기 수가 줄어든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경기도, 김포·파주에 이어 고양시에 ‘말라리아 경보’ 발령
경기도, 김포시와 파주시에 ‘말라리아 경보’ 발령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 말라리아 환자 발생 예방 선제적 감시 추진
경기도내 말라리아 환자 최근 3년간 4~7월에 약 60% 집중 발생
경기도내 말라리아 발생 전년 대비 20.6% 감소… 코로나19·매개 모기 감소 영향
댓글쓰기 로그인

건강ㆍ의료
· 부천갑 서영석 의원, 부천현충탑ㆍ국립..
· 22대 총선 민주당 압승… 표심 ‘정권..
· 22대 총선 부천시 유권자… •갑..
· 압축배양토 활용 화분 심기로 도시농업..
· 경기도,기후위기 대응 기업에 1천억 ..
· 경기도, 4월 15~20일 ‘360∘ 장..
· 경기도, ‘북한 이탈주민 정착지원사업..
· 개혁신당 이준석 후보, 화성시을서 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