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ㆍ의료

이슈 & 정보
보건소
병원ㆍ약국
건보공단
맛집/요리
패션ㆍ요리
취미ㆍ여행
가족ㆍ육아
전염병
반려동물

탑배너

‘안양지역 홍역 유행 감시체계’ 20일 0시부로 최종 해제
홍역 환자 26명 발생 후 추가 환자 발생하지 않아
손씻기 등 개인위생수칙 준수ㆍ예방 접종 등 당부 
더부천 기사입력 2019-05-20 09:35 l 강영백 기자 storm@tthebucheon.com 조회 507
| AD |
경기도는 지난 8일 안양시 소재 의료기관에서 홍역 확진 환자가 발생한 지 6주간 추가 환자가 나오지 않음에 따라 ‘안양지역 홍역유행 감시체계’를 20일 0시를 기해 종료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달 1일 안양시 소재 의료기관에서 7명이 홍역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본격화됐던 안양지역 홍역 유행은 총 26명의 환자 발생을 끝으로 최종 마무리됐다.

경기도는 확진환자 발생 직후 질병관리본부, 도 보건환경연구원, 도 감염병관리지원단, 관할 보건소 등 관계기관과 대책회의를 열어 ‘접촉자 관리 프로세스’를 구축하고 관계기관 연계시스템에 의한 ‘민ㆍ관 합동 비상대응체계’를 통해 의료기관 종사자, 의료기관 입ㆍ퇴원 환자, 홍역 확진 환자와 접촉한 도민 등 총 5천912명에 대한 접촉자 관리를 실시했다.

이와 함께 홍역 환자와 접촉한 도민들을 대상으로 전화 상담 및 문자메시지를 발송해 홍역 의심 증세 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별도의 선별 진료소를 마련해 홍역 증세를 보이는 감염 의심자들이 외부 접촉없이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홍역 항체 검사를 통해 항체를 미보유한 의료기관 종사자 및 도민 260명에 대한 예방 접종을 실시하는 등 체계적인 환자 관리에 힘써 왔다.

도는 필리핀, 베트남 등 해외로부터 홍역이 유입되는 등 홍역 환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있는 만큼 ‘홍역유행 감시체계’ 이후에도 경계를 늦추지 않을 계획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홍역 환자가 전국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해외 유입사례도 지속되고 있는 만큼 손 씻기, 기침 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하고 면역력이 없는 도민은 반드시 예방 접종을 실시해야 한다”며 “발열, 기침, 콧물, 발진, 결막염 등 의심 증상이 나타날 경우 마스크 착용을 통해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관할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문의해 안내를 받고 의료기관에 방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본인이 홍역 예방접종을 완료했는지 확인하고자 하는 도민은 질병관리본부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nip.cdc.go.krㆍ바로 가기 클릭)와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동남아, 유럽 등 홍역 유행지역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도민은 여행 4~6주 전에 예방접종 필요 여부를 확인하고, 필요할 경우 예방접종을 실시해야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건강ㆍ의료

2020 반수시작반

재학생팀플반

  • 2020 반수시작반
  • 재학생팀플반
· 김포시 돼지농장 아프리카돼지열병 확..
· ‘제13회 부천기업 한마당’ 축제… 9..
· 부천페이, 인센티브 10% 지급… 8~9월..
· 제15회 부천시평생학습축제, 9월 28~2..
· 김포시 돼지농장 1곳 아프리카돼지열병..
· 부천자연생태박물관, 9월 25일 ‘메뚜..
· 부천시보건소, 10월 10일 ‘맘&베이비..
· 경기도일자리재단, 중장년 일자리박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