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ㆍ의료

이슈 & 정보
보건소
병원ㆍ약국
건보공단
맛집/요리
패션ㆍ요리
취미ㆍ여행
가족ㆍ육아
전염병
반려동물

탑배너

자꾸 건조해지는 질환 ‘쇼그렌 증후군’ 아시나요?
눈물샘ㆍ침샘 등 타액 분비샘 등 공격 자가면역질환
40~50대 여성에서 많이 발병… 연간 10만명당 2.3명 
더부천 기사입력 2019-04-23 11:05 l 부천의 참언론- 더부천(The부천) storm@tthebucheon.com 조회 1293

논바닥이 쩍쩍 갈라지는 것만 같은 현상이 몸에 생기는 병이 있다. 병명도 낯선 ‘쇼그렌 증후군’이다.

가톨릭대학교 부천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 고정희 교수(사진)는 일반인들에게 생소한 질환인 ‘쇼그렌 증후군’에 대한 자세히 설명과 치료법을 소개했다.

▶쇼그렌 증후군이란

눈물샘과 침샘, 피부의 피지샘, 소화샘, 기관지샘, 질샘 등 외분비샘에 만성적인 염증이 일어나 분비물이 줄어드는 병으로, 인체 내 면역계에 이상이 생겨서 외부에서 들어온 균을 공격해야 할 면역세포가 외분비샘 같은 체내 정상 조직을 공격해 생기는 자가면역질환이다.

유전적 이유, 감염에 대한 이상 면역 반응, 자율신경계 장애, 호르몬 이상 등이 원인으로 생각되고 있으나 명확한 발병 기전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쇼그렌 증후군이 발병하는 주 연령대

쇼그렌증후군은 어떤 연령대에서 나타날 수 있지만 주로 40~50대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유병률 데이터는 아직 없으나, 국가별로 0.2~2% 정도의 환자가 있고, 이들 중 90% 이상이 여자 환자이다.

국민건강보험 청구자료를 기반으로 조사한 연구에서는 국내 쇼그렌증후군 환자의 발병률은 연간 10만명당 2.3명으로 추산하고 있으며, 여자 환자가 93.5%로 확인됐다.

▶쇼그렌 증후군의 증상

쇼그렌 증후군의 대표적인 증상은 눈과 입 안이 마르는 것이다. ‘눈에 모래가 들어간 것 같은 느낌’으로 안구통을 호소하고, 건조해지는 가을과 겨울이면 증상이 더욱 심해질 수 있다.

안구건조증이 심해지면 건조성 각결막염이 생기기도 한다. 구강 증상으로는 ‘건조하고 바싹 마른 입’, ‘목 안쪽이 타는 것 같은 느낌’, ‘물 없이는 음식물을 씹고 삼키기 어렵다’, ‘대화 중에 물을 마셔야’ 하는 등의 건조증을 호소하고, 양치를 해도 입 냄새가 나고 매운 음식을 잘 먹지 못하며, 잇몸 염증과 충치도 잘 생긴다.

피부와 땀샘, 피지선의 분비가 줄면서 피부도 건조해지기도 하고, 소화액의 분비량이 감소돼 위염 등의 문제도 생길 수 있으며, 생식기의 분비량 감소로 성교 시 통증이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이런 외분비샘 증상 외에도 과도한 피로감을 겪거나, 관절염, 혈액학적 이상, 손끝이나 발끝의 감각이 둔해지거나 저리는 말초신경질환, 근육통, 신장질환, 폐질환 등 전신에서 다양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쇼그렌 증후군의 진단

쇼그렌 증후군의 증상이 다양하고 동시에 나타나지 않는 경우도 많아서, 자가항체 검사 및 안구나 구강 건조증 정도를 판단하는 검사를 시행하게 되고, 침샘 조직검사를 통해 종합적으로 진단하게 된다.

일시적으로 입이나 눈이 마르는 증상은 흔하기 때문에 입이 마르거나 눈이 건조하다고 해서 쇼그렌 증후군을 걱정할 필요는 없다.

그리고 감기약과 일부 고혈압약, 이뇨제, 항우울제, 안정제는 입 안을 마르게 하는 성분이 들어있는 경우가 많아서 먹는 약에 대한 검토가 필요한 경우도 많다.

하지만 입 안과 눈, 피부, 코 속 등이 마르고 소화가 잘 안되며 기침이 잦아지는 등의 증상이 3개월 이상 계속되거나 점점 심해진다고 느끼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원인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

▶쇼그렌 증후군의 치료법

안타깝게도 아직까지 쇼그렌 증후군은 완치 방법이 없다. 치료는 증상을 완화하고 합병증을 막는데 중점을 둔다. 증상은 천천히 나빠지면서 오래 가기 때문에 일상생활에서의 꾸준한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우선 입 안이 마르는 것을 막기 위해 자주 물을 마시고 침샘을 자극하기 위해 레몬주스나 무설탕껌을 씹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 AD |
안구 건조와 구강 건조 등 외분비샘의 분비 장애 증상은 인공 눈물, 인공 타액, 질 윤활제 등으로 분비물을 보충해 불편함을 최소화할 수 있다. 충치와 잇몸 질환이 잘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정기적인 치과 검진이 반드시 필요하다.

그리고 주관적인 안구건조증이 없더라도 각결막염이 생겨있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안과적 관리도 필요하다. 혈액검사에서 이상을 보이는 경우나 관절염이 동반된 경우, 항류마티스약물을 같이 복용하기도 한다.

가톨릭대학교 부천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 고정희 교수는 “온몸이 사막처럼 거칠어지고 마르는 쇼그렌 증후군, 아직 완벽하게 치료할 수는 없지만, 꾸준한 관리를 통해서 합병증의 발생을 줄이고, 분비샘의 기능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여러 가지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사막의 단비처럼 질병을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법이 개발되기를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건강ㆍ의료

2020윈터스쿨

  • 2020윈터스쿨
· [코로나19] 부천시, 27일 밤 추가 확진..
· 부천시 관내 학교 5월 27일부터 ‘원격..
· [코로나19] 부천시, 해외 입국자 최종..
· [코로나19] 이태원 클럽발 누적 확진자..
· [코로나19] 부천 라온파티ㆍ쿠팡 물류..
· 염호기 서울백병원 교수 “코로나19 재..
· [코로나19] 부천 쿠팡 물류센터 확진자..
· 부천시, 26~28일 ‘사랑의 헌혈운동’..

  • 깉븘뙆듃
  • 移⑤쐞 삤뵾
  • 遺媛뺣㈃留쏆궗吏
  • 꽭뇤 빞룞留뚰솕
  • 뼱由대븣遺꽣 깋븞寃쎌쓣 遺댋踰꾨━뒗 꽑깮떂 肄쒓구쟻諛 遺옉슜.jpg
  • 紐⑤컮씪 移댁끂썙 씠꽣
  • 寃뚯엫냽쓽 삩씪씤냼媛쒗똿빋 異⑷꺽쟻씤 뒪뀒씠吏 삁怨
  • 뿰삁씤 떊泥닿궗 留앷
  • 쑕媛吏썝궗뾽
  • 援щ룄룞異쒖옣꺏
  • 臾섏궛硫댁퐳嫄
  • 吏꾩씤룞븞留
  • 븷 留롮 媛궃븳吏 옣 삩씪씤냼媛쒗똿빋솚쟾 媛졇媛꽭슜
  • 紐⑤컮씪 뒳濡 寃뚯엫
  • 삤뒛옄 留ㅺ뎅肄쒓구 肄쒓구쟻諛 遺꾩쐞湲
  • 옄痍⑤갑룄珥
  • 삤븘떆뒪
  • 以묐뀈
  • 怨좎뼇 踰덇컻留뚮궓
  • 븙뜒 踰덉쁺
  • 湲덉궗뿭留뚮궓썑湲
  • 젙꽑 뜫떆떚寃뚯엫 젙뭹
  • 留덈뒛諛 諛붿뭅씪諛⑸쾿 븞쟾
  • 븘由ы 移댁끂썙 異붿쿇
  • 뿕猷⑥씠 떆由ъ쫰
  • 以묐뀈
  • 룞옉援ъ텧옣꺏 12떆媛
  • 쁽옱 꽌슱 쟾 援 遺궛 肄쒓구꽌슱 쟾 援 遺궛 異쒖옣꺏 궗슜 遺옉슜 썑湲
  • 젙꽑 猷곕젢寃뚯엫 끂由ы꽣
  • 吏꾩쭨 븞쟾移댁끂 異붿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