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ㆍ연예

스포츠 부천
축구
부천FC
야구
농구
육상ㆍ마라톤
기타 종목
학교 운동부
올림픽
월드컵
아시안게임
세계선수권
생활체육
레저/여행
연예계 소식
전국체전
골프
체육계 소식

탑배너

샤이니 종현, 청담동서 숨진 채 발견… 유서 공개
친누나에게 자살 암시 문자 보내
경찰에 실종신고 위치 추적 발견
 
더부천 기사입력 2017-12-18 19:12 l 부천의 참언론- 더부천(The부천) storm@thebucheon.com 조회 4519

| AD |

[속보] 유명 아이돌 그룹 샤이니의 김종현(27) 씨가 18일 오후 서울 청담동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MBN이 긴급 속보로 전했다.

김씨는 이날 오후 6시 10분께 서울 청담동의 한 레지던스(residenceㆍ숙박용 호텔과 주거용 오피스텔이 합쳐진 개념으로, 호텔식 서비스가 제공되는 주거시설)에서 연탄을 피워 놓고 쓰러진 채 발견됐고, 이미 심정지 상태에서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지만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가 업데이트
샤이니의 멤버 김종현 씨의 충격적인 사망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김 씨는 숨진 채 발견된 레지던스에 2박으로 예약을 한 상태에서 이날 4시 40분께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를 친누나에게 보냈고, 문자를 받은 친누나는 곧바로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으며 위치 추적으로 김씨를 발견했으나 이미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긴급 후송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가 업데이트
故 샤이니 종현, 유서 통해 우울증 고백
“우울은 결국 날 집어삼켰고 난 그걸 이길 수 없었다”

고(故) 샤이니 종현 씨의 유서가 공개됐다. 유서에는 “난 속에서부터 고장났다. 천천히 날 갉아먹던 우울은 결국 날 집어삼켰고 난 그걸 이길 수 없었다”며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던 사실을 털어놓았다.

종현 씨의 유서는 평소 절친한 사이였던 그룹 디어클라우드의 멤버 나인이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개했다. 나인은 “종현이 본인이 세상에서 사라지면 이 글을 꼭 직접 올려달라고 부탁했다. 이런 날이 오지 않길 바랐는데 가족과 상의 끝에 그의 유언에 따라 유서를 올린다”며 종현 씨를 유서를 올렸다.

고(故) 샤이니 종현 씨의 유서 전문(全文).

난 속에서부터 고장났다.
천천히 날 갉아먹던 우울은 결국 날 집어삼켰고 난 그걸 이길 수 없었다.
나는 날 미워했다. 끊기는 기억을 붙들고 아무리 정신차리라고 소리쳐봐도 답은 없었다.
막히는 숨을 틔어줄 수 없다면 차라리 멈추는게 나아.
날 책임질 수 있는건 누구인지 물었다.
너뿐이야.
난 오롯이 혼자였다.
끝낸다는 말은 쉽다.
끝내기는 어렵다.
그 어려움에 여지껏 살았다.
도망치고 싶은거라 했다.
맞아. 난 도망치고 싶었어.
나에게서.
너에게서.
거기 누구냐고 물었다. 나라고 했다. 또 나라고 했다. 그리고 또 나라고 했다.
왜 자꾸만 기억을 잃냐 했다. 성격 탓이란다. 그렇군요. 결국엔 다 내탓이군요.
눈치채주길 바랬지만 아무도 몰랐다. 날 만난적 없으니 내가 있는지도 모르는게 당연해.
왜 사느냐 물었다. 그냥. 그냥. 다들 그냥 산단다.
왜 죽으냐 물으면 지쳤다 하겠다.
시달리고 고민했다. 지겨운 통증들을 환희로 바꾸는 법은 배운 적도 없었다.
통증은 통증일 뿐이다.
그러지 말라고 날 다그쳤다.
왜요? 난 왜 내 마음대로 끝도 못맺게 해요?
왜 아픈지를 찾으라 했다.
너무 잘 알고있다. 난 나 때문에 아프다. 전부 다 내 탓이고 내가 못나서야.
선생님 이말이 듣고싶었나요?
아뇨. 난 잘못한게 없어요.
조근한 목소리로 내성격을 탓할때 의사 참 쉽다 생각했다.
왜 이렇게까지 아픈지 신기한 노릇이다.
나보다 힘든 사람들도 잘만 살던데. 나보다 약한 사람들도 잘만 살던데. 아닌가보다.
살아있는 사람 중에 나보다 힘든 사람은 없고 나보다 약한 사람은 없다.
그래도 살으라고 했다.
왜 그래야하는지 수백번 물어봐도 날위해서는 아니다. 널위해서다.
날 위하고 싶었다.
제발 모르는 소리 좀 하지 말아요.
왜 힘든지를 찾으라니. 몇번이나 얘기해 줬잖아. 왜 내가 힘든지.
그걸로는 이만큼 힘들면 안돼는거야? 더 구체적인 드라마가 있어야 하는거야? 좀 더 사연이 있었으면 하는 거야?
이미 이야기했잖아. 혹시 흘려들은 거 아니야? 이겨낼 수있는건 흉터로 남지 않아.
세상과 부딪히는 건 내 몫이 아니었나봐.
세상에 알려지는 건 내 삶이 아니었나봐.
다 그래서 힘든 거더라. 부딪혀서, 알려져서 힘들더라.
왜 그걸 택했을까. 웃긴 일이다.
지금껏 버티고 있었던게 용하지.
무슨 말을 더해. 그냥 수고했다고 해줘.
이만하면 잘했다고. 고생했다고 해줘.
웃지는 못하더라도 탓하며 보내진 말아줘.
수고했어.
정말 고생했어.
안녕.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스포츠ㆍ연예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 조용익 vs 서영석 첫 격돌… 부천시장..
· 조용익 민주당 부천시장 후보, 김동연..
· 치열했던 당내 경선… 부천시 각급 선..
· [알림] 더부천, 6.1 지방선거 배너광고..
· 부천시 물리치료사회 회원들, 조용익 ..
· 부천전문예술인 50여명, 조용익 부천시..
· 국민의힘 경기도의원 제5선거구 황계호..
· [코로나19] 부천시, 5월 18일 552명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