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 일반
미담(美談)
사건ㆍ사고
민원 현장
현안 과제
현장 이모저모
토픽(Topic)
법원ㆍ검찰
부천 경찰
소방서
가십(Gossip)
전국 이슈
노점상 단속
교통 항공 소음
여론(poll)
언론(press)
종교
더부천 History
시사 포토

탑배너

국민 77.4%, “비둘기 개체수 축소 환경부 대처 찬성”
비둘기 개체수 조절, 찬성 77.2% vs 반대 22.8% 
더부천 기사입력 2015-08-05 13:46 l 부천의 참언론- The부천 storm@thebucheon.com 조회 4854

| AD |

10명 중 8명에 가까운 국민은 비둘기의 수를 줄이기 위해 환경부에서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에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야생동물인 비둘기가 언제부턴가 도심에 살며 개체 수가 급격히 늘었고, 그로 인한 다양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YTN 국민 신문고의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비둘기 개체수 조절에 대한 찬반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비둘기의 수를 줄이기 위해 환경부에서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에 찬성한다’는 의견이 77.2%로, ‘환경부에서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에 반대한다’는 의견(22.8%)보다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모든 지역에서 ‘찬성’ 의견이 많았는데, 광주ㆍ전라(찬성 88.0% vs 반대 12.0%), 부산ㆍ경남ㆍ울산(83.6% vs 16.4%), 대구ㆍ경북(81.3% vs 18.7%), 경기ㆍ인천(80.2% vs 19.8%)에서는 ‘찬성’ 의견이 80%대로 압도적이었고, 이어 서울(69.1% vs 30.9%), 대전ㆍ충청ㆍ세종(61.4% vs 38.6%)의 순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도 모든 연령층에서 ‘찬성’ 의견이 압도적이었는데, 50대(찬성 82.7% vs 반대 17.3%), 30대(79.7% vs 20.3%), 60세 이상(77.2% vs 22.8%), 40대(74.2% vs 25.8%), 20대(71.9% vs 28.1%)의 순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성별로는 남녀 모두 ‘찬성’ 의견이 많았는데, 여성(찬성 80.2% vs 반대 19.8%)이 남성(74.1% vs 25.9%)보다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 10명중 6명, “비둘기 유해 야생동물 지정 사실, 모른다”

한편, 2009년 환경부에서 비둘기를 유해 야생동물로 지정한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에 대해 물은 결과, ‘모르고 있었다’는 응답이 60.1%로 ‘알고 있었다’는 응답 39.9%보다 20.2%p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모든 지역에서 ‘미인지’ 응답이 많았는데, 경기ㆍ인천(인지 36.6% vs 미인지 63.4%), 부산ㆍ경남ㆍ울산(38.1% vs 61.9%), 대전ㆍ충청ㆍ세종(39.8% vs 60.2%), 서울(40.0% vs 60.0%), 대구ㆍ경북(41.6% vs 58.4%), 광주ㆍ전라(45.3% vs 54.7%)의 순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30대(인지 29.0% vs 미인지 71.0%), 60세 이상(38.5% vs 61.5%), 40대(39.6% vs 60.4%)에서 ‘미인지’ 응답이 많았고, 50대(46.5% vs 53.5%)와 20대(46.8% vs 53.2%)에서는 ‘미인지’ 응답이 오차범위 내에서 우세했다.

성별로는 남녀 모두 ‘미인지’ 응답이 많았는데, 여성(인지 39.0% vs 미인지 61.0%)이 남성(40.9% vs 59.1%)보다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둘기에 대한 평소 이미지, 1위 지저분하고 비위생적

평소 비둘기에 가졌던 생각과 가장 일치하는 이미지에 대해 물은 결과, 1위는 ‘지저분하고 비위생적’이라는 응답이 36.1%로 나타났고, 뒤이어 2위 ‘평화의 상징(29.7%)’, 3위 ‘친근한 이미지(20.7%)’, 4위 ‘무서움(13.5%)’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7월28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50%)와 유선전화(50%) 임의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했고,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인구비례에 따른 가중치 부여를 통해 통계 보정했다. 응답률은 5.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사회
· ‘제9대 부천시의원 당선인 인사회·의..
· 제26회 부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
· 6.1 지방선거, 전국 1만4천465곳 투표..
· [코로나19] 부천시, 6월 28일 44명 신..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9천896명,..
· 경기도교육청, 저소득층 가정 학생 대..
· 경기도교육청, ‘교육급여 학습특별지..
· 경기도,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감염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