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베스트

자연ㆍ풍경
동ㆍ식물
눈(雪)

탑배너

[포토] 5월의 교정에 핀 등나무꽃
자주색 꽃·흰색 꽃 함께 피워
꽃말은 ‘환영’·‘사랑에 취하다’ 
더부천 기사입력 2015-05-02 15:01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11119


▲부천원미고등학교 교정 등나무에는 매년 이맘 때이면 자주색꽃과 흰색꽃이 활짝 피어 눈길을 부여잡게 만든다. 2015.5.2

| AD |

대체로 맑다가 구름이 낀 가운데 낮기온이 26℃까지 오르며 초여름 날씨를 보인 5월의 첫 주말 토요일이자 황금연휴 이틀째인 2일 오후 부천시 원미구 중2동 원미고등학교 교정에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 주는 등나무에 연한 자주색 꽃과 흰색 꽃을 활짝 피워 눈길을 끌게 하고 있다. 등나무꽃은 ‘환영’·‘사랑에 취하다’는 꽃말을 갖고 있다. 2015.5.2

◇Tip- 등나무

쌍떡잎식물 이판화군 장미목 콩과의 낙엽 덩굴식물로, 등·참등이라고도 부른다.

여름에 뙤약볕을 피해 그늘을 만들기 위해 흔히 심는 나무 덩굴로, 산과 들 야생에서도 자라지만 주로 사찰과 집, 관공서 주변, 공원, 학교 운동장 주변에 심어 흔히 볼 수 있다.

덩굴은 오른쪽으로 감으면서 올라가며, 잎은 어긋나고 13∼19개의 작은 잎은 달걀 모양의 타원형이고 가장자리가 밋밋하며 끝이 뾰족하고 잎의 앞뒤에 털이 있으나 자라면서 없어진다.

꽃은 5월에 잎과 같이 피고 밑으로 처진 총상꽃차례(總狀花序)로 달리며, 연한 자줏빛이지만 흰색 꽃이 피는 것도 있어 흰등이라고 한다. 열매는 협과이며 부드러운 털로 덮여 있는 꼬투리로 겉에 털이 있으며 9월에 익는다.

알맞게 자란 등나무 줄기는 지팡이 재료로 적합하고, 등나무 아래서 쉬고 가는 사람들이 많아서 일까. 대표적 꽃말은 ‘환영’이다.


▲흰색 꽃을 피운 부천원미고등학교 교정 등나무.


▲흰색 꽃을 피운 부천원미고등학교 교정 등나무. 흰색 꽃이 피는 등나무는 흰등이라고도 부른다.


▲연한 자주색 꽃을 피운 부천원미고등학교 교정 등나무

●‘더부천 동·식물 코너’ 바로 가기 클릭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포토] 활짝 핀 마로니에꽃
[포토] 금낭화(錦囊花)
[포토] 소담스럽게 핀 이팝꽃
[포토] 노란 씀바귀꽃
[포토] 5월 초입 도심은 철쭉 향연
댓글쓰기 로그인

포토 베스트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 “투표해야 이긴다”… 조용익 부천시..
· 유권자 71.5% “반드시 투표하겠다”…..
· 치열했던 당내 경선… 부천시 각급 선..
· 경기도 중부권 ‘오존(O3) 주의보’ 해..
· [코로나19] 부천시, 5월 28일 189명 확..
· 조용익 부천시장 후보, 부천시 동물사..
· 부천시 탁구인들, 조용익 부천시장 후..
· 경기도, 지역산업 디지털 전환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