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 일반
미담(美談)
사건ㆍ사고
민원 현장
현안 과제
현장 이모저모
토픽(Topic)
법원ㆍ검찰
부천 경찰
소방서
가십(Gossip)
전국 이슈
노점상 단속
교통 항공 소음
여론(poll)
언론(press)
종교
더부천 History
시사 포토

탑배너

한중 정상회담 기대된다… 74.4%
박근혜 대통령 27일부터 3박4일 중국 국빈 방문 
더부천 기사입력 2013-06-26 14:23 l 부천의 참언론- The부천 storm@thebucheon.com 조회 4738

| AD |

박근혜 대통령이 27일부터 3박4일 일정으로 중국 베이징(北京)과 시안(西安)을 국빈 방문, 첫날인 27일 베이징에 도착해 곧바로 시진핑 중국 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공동 성명을 발표한다.

두 정상은 회담에서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라는 큰틀 아래 북한 비핵화 문제 등 대북 정책 공조를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박 대통령은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와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서울 프로세스)에 대한 중국 정부의 협력과 이해를 요청할 계획이다.

두 정상은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양국의 미래 비전을 담은 공동 성명을 채택한다. 이에 따라 북한 비핵화에 대한 한·중 양국의 입장이 담길 것인지, 담긴다면 어떤 내용으로 명문화될 것인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우리 국민들은 한중관계에 대해 대체로 긍정적인 기대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단법인 한반도미래재단(이사장 구천서)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realmeterㆍ바로 가기 클릭)에 의뢰해 한중관계 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우리 국민 4명중 3명(74.4%) 가량이 긍정적 기대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관련 현안

6월27일에 있을 한중 정상회담에 대해 우리 국민 4명중 3명(74.4%) 가량이 긍정적 기대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어느 정도 기대가 된다’는 의견이 54.5%로 가장 높았고, ‘매우 기대가 크다’는 의견이 19.9%로 나타났다. 반면 ‘부정적인 기대’ 의견은 21.8%(별로 기대가 안된다 20.1% + 전혀 기대가 안된다 1.7%)로 낮은 수준을 보였다.

이번 한중 정상회담에서 가장 중점적으로 다루어야 할 현안으로는 ‘한반도 비핵화 문제’가 52.1%로 과반수를 기록했고, 다음으로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등 경제분야 협력’(15.6%), ‘개성공단, 금강산관광 정상화 문제’(12.4%), ‘일본 역사왜곡 공동대응’(10.9%), ‘탈북자 문제’(8.9%)의 순으로 나타났다.

향후 한중관계와 한일관계의 중요성에 대해 우리 국민 대다수(83.0%)가 한중관계가 한일관계 보다 더 중요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과의 관계에서 가장 우려되는 사안으로는 ‘동북공정을 통한 역사 왜곡’이 40.7%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탈북자 북송 등 인권문제’(24.5%), ‘중국 어선의 서해안 불법 조업’(18.6%), ‘반한 감정이나 혐한 기류’(7.1%)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2013년 동아시아연구원에서 실시한 조사 결과와 비교해보면, ‘한중관계가 더 중요하다’는 응답이 2배 이상 더 높게 나타났다. (한중관계가 더 중요하다 35.8%, 한일관계가 더 중요하다 9.3%).

한중 FTA에 대해서는 우리 국민의 63.6%가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1년 당사에서 실시한 한미 FTA 국회 비준에 대한 찬반 여부 조사 결과와 비교해보면, ‘찬성’의견이 20% 이상 높게 나타났다.

2011년 리얼미터가 실시한 한미 FTA 국회 비준에 대한 찬반여부 조사결과는 찬성 40.1%, 반대 31.1% 였다.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중국의 역할에 대해서는‘긍정적 기대’ 의견이 62.9%(어느 정도 기대가 된다 43.5% + 매우 기대가 크다 19.4%)로 나타났다.

◆향후 한중관계 전망

향후 한중관계에 대해서 우리 국민 대다수(85.1%)가 긍정적인 전망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보면 ‘대체로 좋아질 것’이라는 의견이 72.2%로 가장 높았고, ‘매우 좋아질 것’이라는 의견이 12.9%로 나타난 반면, ‘부정적인 전망’ 의견은 8.6%(다소 악화될 것이다 7.4% + 매우 악화될 것이다 1.2%)에 불과했다.

향후 희망하는 한중관계에 대해서 우리 국민들은 ‘협력관계’(64.8%)를 가장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4년 KBS에서 실시한 조사 결과와 비교해보면, 이번 조사에서는 반대로 ‘협력관계’가 무려 64.8%를 차지했다.

2004년 KBS 조사결과에 따르면 ‘한국과 중국은 경쟁자 관계로 생각한다’가 79.8% 였다.

한반도 통일에 대한 중국의 입장 전망에 대해서는 우리 국민 절반 이상(59.4%)가 ‘통일을 반대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4년 KBS에서 실시한 조사 결과와 비교해보면, 부정적인 의견이 15% 가량 감소했다.

2004년 KBS 조사결과에 따르면 중국이 한반도 통일에 부담을 느껴 도움을 주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74.8% 였다.

남북이 군사적으로 충돌할 경우, 중국의 입장 전망에 대해서 우리 국민 절반 이상(58.5%)가 ‘중립을 지킬 것이다’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고려대 아세아문제연구소에서 실시한 조사 결과와 비교해보면, 절반가량 감소했다.

2011년 고려대 아세아문제연구소 조사결과에 따르면, 중국이 북한을 지지할 것이라는 응답은 69.2% 였다.

◆기타

지난 5월 미국 의회 연설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발표한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에 대해서는 우리 국민의 3분의 2 정도(65.2%)가 기대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어느 정도 기대가 된다’는 의견이 50.5%로 가장 높았고, ‘매우 기대가 크다’는 의견이 14.7%로 나타난 반면, ‘부정적인 기대’ 의견은 27.3%(별로 기대가 안된다 25.8% + 전혀 기대가 안된다 1.6%)로 낮은 수준을 보였다.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서 최우선적으로 협력관계를 구축해야 할 국가로는 ‘미국’이 46.0%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그 다음으로는 ‘중국’이 28.9%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는 6월14~15일 전국 19세 이상 1천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와 유선전화 RDD 전화면접 방식으로 조사했고, 지역별 인구비례에 따라 무작위 추출 후 통계처리 과정에서 성, 연령, 지역별로 인구비례 가중치를 부여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박근혜 대통령, 쿠웨이트 국제공항 도착… 정상회담
박근혜 대통령, 3.1절 기념사 전문
대통령 비서실장에 이병기 국정원장 내정
4개 부처 개각 단행… 통일부장관에 홍용표
박 대통령,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 참석
댓글쓰기 로그인

사회
· ‘제9대 부천시의원 당선인 인사회·의..
· 제26회 부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
· 6.1 지방선거, 전국 1만4천465곳 투표..
· [코로나19] 부천시, 6월 28일 44명 신..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9천896명,..
· 경기도교육청, ‘교육급여 학습특별지..
· 경기도,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감염관..
· 경기도, 금융 취약계층 ‘찾아가는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