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미국·북미
중국
일본
아시아
유럽
중남미
중동·아프리카
국제기구

탑배너

새 교황에 아르헨티나 베르골리오 추기경
교황명 프란치스코 1세… 사상 첫 남미 출신 교황
 
더부천 기사입력 2013-03-14 09:20 l 부천의 참언론- The부천 storm@thebucheon.com 조회 7864

아르헨티나의 호르헤 마리오 베르골리오(Jorge Mario Bergoglio·76) 추기경이 13일(현지시간) 베네딕토 16세의 뒤를 이을 제266대 교황에 선출됐다.

현재 부에노스아이레스 교구 대주교를 맡고 있는 새 교황은 교황 즉위명으로 ‘프란치스코 1세’를 선택했다.

비유럽권에서 교황이 선출된 것은 시리아 출신인 그레고리오 3세(731년) 이후 1천282년만에 처음이며, 새 교황은 가톨릭교회 2천년 사상 첫 미주 대륙 출신이다.

교황 선출은 전날(12일) 개막한 ‘콘클라베’에서 5번째 투표만에 확정돼 14일 오전 3시7분(한국시간) 시스티나성당 굴뚝에 새 교황 선출을 알리는 흰 연기를 피워 올렸다.

새 교황 선출은 265대 교황인 베네딕토 16세가 2월11일 건강상의 이유로 전격 사임을 발표하고 2월28일 공식 사임한데 따른 것이다. 교황에서 물러난 베네딕토 16세의 공식 호칭은 ‘명예 교황(emeritus Pope)’으로 결정됐다.


| AD |
12억 가톨릭 신자를 이끌 새 교황 ‘프란치스코 1세’는 이탈리아계 이민자 출신으로 성직 기간 대부분을 고국인 아르헨티나에서 목자로 활동하면서 라틴 아메리카에서 가장 보수적으로 평가받는 아르헨티나 가톨릭교회의 현대화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특히 1976년부터 1983년까지 이어진 아르헨티나의 독재를 옹호했다는 가톨릭 교회의 오명을 씻기 위해 노력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당초 교황 유력 후보군에는 이름이 거론되지 않아 그의 교황 선출은 의외라는 것이 이탈리아 현지와 세계 언론의 반응이지만, 2005년 베네딕토 16세를 선출했던 콘클라베 당시 최종 투표에서 2위에 올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새 교황의 즉위명 ‘프란치스코’는 아시시의 프란치스코 성인의 이름을 딴 것으로 가톨릭계에서는 가난과 청빈의 대명사로 알려져 있다.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지구촌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 조용익 민주당 부천시장 후보, 서영석..
· 부천노총, 조용익 민주당 부천시장 후..
· 치열했던 당내 경선… 부천시 각급 선..
· 민주당, 21대 국회 후반기 의장에 김진..
· [코로나19] 부천시, 5월 24일 124명 확..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2만6천344..
· 경기도, ‘경기 메타버스 아카데미’ ..
· 부천시 재개발·재건축 가로주택활성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