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 일반
미담(美談)
사건ㆍ사고
민원 현장
현안 과제
현장 이모저모
토픽(Topic)
법원ㆍ검찰
부천 경찰
소방서
가십(Gossip)
전국 이슈
노점상 단속
교통 항공 소음
여론(poll)
언론(press)
종교
더부천 History
시사 포토

탑배너

‘고수익 보장’ 335억 투자금 기로챈 대부업체 일당 검거
원금 보장·고수익 지급 약정 내세워 투자금 유치 명목
“사업의 보안유지 강조·고배당 약속… 불법성 의심해야” 
더부천 기사입력 2023-05-16 11:25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1182

고수익음 보장한다며 335억원의 투자금을 가로챈 대부업체 일당과 전세 대출 사기로 투자금을 마련한 또 다른 대부업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천원미경찰서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사기) 및 유사수신행위의규제에관한법률위반 등 혐의로 대부업체 대표 A씨(47·여)와 공범인 B씨(49·여) 등 2명을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또 허위 임대차 확인서를 제출한 뒤 22억원 가량의 전세 자금을 가로챈 혐의(사기 등)로 대부업자 C씨(48·남) 등 3명을 구속하고 허위 대출에 가담한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와 B씨는 금융당국의 인허가를 받지 않은 상태로 투자 실체가 없는 ‘시행사 자기 자본금’ 명목으로 고수익을 보장한다며 80여 명을 상대로 투자금 335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당국으로부터 인·허가를 받은 사실이 없는데도 B씨로부터 매월 투자금의 10%의 수익금을 지급받는 조건으로 투자금을 모집하고 자신의 수당을 챙긴 후 투자자들에게 수익금을 분배했디.

B씨는 차명 계좌를 이용해 ‘돌려막기’ 식으로 투자금을 운용하며 수익금을 지급하는 수법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지난해 7월 피해 신고를 접수하고 불법 자금 흐름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C씨 업체가 A씨 일당에게 불법 대부 수수료를 건넨 정황을 확인했다.

C씨의 업체는 허위 서류를 제출해 전세 세입자가 없는 것처럼 속이고 전세자금 22억원을 가로채 A씨 일당에게 투자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범행에 이용된 계좌를 추적한 끝에 54억원 상당의 피해금을 기소 전 추징 보전하고 부동산 실명법에 따른 과징금 부과를 당국에 요청했다.
| AD |
경찰 관계자는 "피해 규모 등을 고려해 관련 사건을 병합하는 등 전담팀을 구성, 대부업체 사무실 등 압수수색, 계좌 추적 등을 통해 사건에 가담한 자들을 전원 검거하고, 수사 과정에서 허위 전세 자금 대출도 신청한 사실을 발견해 추가로 검거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최근 경기 불황을 틈 타 원금 보장과 고수익을 지급한다고 속여 투자금을 편취하는 불법 유사 수신업체 사기 행위가 빈발하고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경찰은 특히 “사업 내용이 비밀스럽고 보안 유지를 강조하는 경우, 터무니 없는 고배당을 약속하는 경우, 금감원 포털에서 금전 수신 관련 인·허가 내용이 확인되지 않는 경우에는 불법 유사 수신업체일 가능성을 의심해봐야 하고 이러한 사기 범행에 현혹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사회
· [K리그2] 부천FC, 충북 청주와 0-0 무..
· 부천시, 시 승격 50주년 기념 10월 시..
· 부천시, 2월 1일자 52명 인사발령… 문..
· [아시안게임] 10월 2일 9일째 한국 금..
· [아시안게임] 10월 1일 8일째 한국 금..
·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중국 꺾고 4..
· 경기도, 매주 수요일 수원역 2층에서 ..
· [아시안게임] 9월 30일 7일째 한국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