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부천시
부천시 인사
원미구(2016. 7.4 폐지)
소사구(2016. 7.4 폐지)
오정구(2016. 7.4 폐지)
행정복지센터ㆍ동(洞)
부천도시공사(前시설관리공단)
경기도
중앙부처
현안 과제
지하철
추모공원
공유재산
행정조직
해외교류&방문
재산신고
우체국
주민자치회/마을자치회
동(洞)지역보장협의체

탑배너

조용익 부천시장, 2월 13~17일 10개동(洞) 연두방문… ‘2023 출발 부천’
시정 계획 설명 및 시민 소통… 현장 질의 응답 진행
참여 희망 시민 동(洞) 행정복지센터 전화·방문 신청 
더부천 기사입력 2023-02-02 10:24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344


조용익 부천시장 사진 아래는 민선8기 출범 직후인 지난해 7월 10개동(洞)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시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모습. (사진= 부천시 제공)

조용익 부천시장이 2월 13일부터 17일까지 닷새 동안 10개동(洞) 행정복지센터를 방문, 올해 시정계획 설명 및 시민 소통에 나서는 ‘2023 출발 부천’을 개최한다.

시 자치분권과 현장소통팀에 따르면 ‘2023 출발 부천’은 민선8기 출범 이후 처음 진행되는 동(洞) 연두방문이다.

특히 민선시장의 동(洞) 연두방문은 만선7기인 지난 2020년 이후 2021년과 2022년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후 3년 만에 대면으로 이뤄지는 것이다.

민선 8기 첫 동(洞) 연두방문은 시민 소통의 가치를 담아 ‘출발 부천’이란 이름으로 새롭게 시작한다.

조용익 부천시장은 이번 시정설명회에서 ▲시민 곁으로 한걸음 더, ▲미래경제로 활력을 더, ▲촘촘한 복지로 행복을 더, ▲문화여가로 매력을 더, ▲사통발달로 편리를 더 등 ‘다시 뛰는 부천’을 만들기 위한 각각의 핵심 분야와 사업을 시민에게 직접 설명하고, 공감을 나누는 자리를 마련한다.

또한 격의 없는 진솔한 시민 소통을 위해 현장에서 질의 응답을 주고 받는 방식으로 진행, 시정 발전을 위한 의견에서부터 궁금한 점과 바라는 점 등을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질의하고 답변을 하게 된다.

시정설명회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거주하는 지역의 일정을 확인하고, 해당 동(洞) 행정복지센터로 전화 또는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조용익 부천시장의 10개동(洞) 연두방문 ‘2023 출발 부천’ 일정은 다음과 같다.

| AD |
▲2월 13일(월)= 오후 2시 오정동(오정노인복지관 5층 대강당). 오후 3시 30분 성곡동(수주도서관 1층 다목적실1).
▲14일(화)= 오후 2시 범안동(소사청소년센터 지하 1층 목일신홀), 오후 3시 30분 소사본동(소사본 동행정복지센터 5층 대강당).
▲15일(수)= 오후 2시 대산동(송내어울마당 4층 솔안아트홀), 오후 3시 30분 중동(중동 행정복지센터 5층 대강당).
▲16일(목)= 오후 2시 상동(복사골문화센터 514호 세미나실3), 오후 3시 30분 신중동(부천시청 2층 어울마당),
▲17일(금)= 오후 2시 성곡동(부천중앙새마을금고 본점 3층 대회의실), 오후 3시 30분 부천동(원미어울마당 3ㅊ층 진달래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부천시, ‘부천을 바꿀 새로운 생각’ 주제 ‘원팀 부천’ 정책 발표회 개최
부천시·CU편의점, 시정홍보 협력 위한 업무협약 체결
부천시·유한대·부천대, ‘고등직업교육 거점지구 사업 추진’ 협약 체결
부천시, ‘MZ 혁신발굴단’ 발대식 개최… 업무·조직·복무문화 개선
조용익 부천시장, 서부수도권행정협의회 회장에 선출
댓글쓰기 로그인

행정
· 부천시 ‘3대 봄꽃축제’ 4년 만에 전..
· 부천시, ‘시 승격 50주년 기념사업’..
· 부천시, 2월 1일자 52명 인사발령… 문..
· 경기도 중부권 ‘오존(O3) 주의보’ 해..
· [2023 WBC] 일본 14년 만에 우승, 미국..
· 경기도, 해외 전시회 참가 유망 중소기..
· 경기도, 에너지 자립시설 설치비 최대..
· 경기도,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421명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