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베스트

자연ㆍ풍경
동ㆍ식물
눈(雪)

탑배너

경기도, 대부도 일대서 해양보호생물 ‘발콩게’ 서식 확인
주요 서식처인 모래 조간대 감소로 개체수 현저히 감소 
더부천 기사입력 2022-08-23 08:53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1001


발콩게
[사진=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 제공]

| AD |

경기도는 안산시 대부도 일대에서 해양보호생물인 ‘발콩게’ 서식을 확인했다. 전라도 일부에서만 발견된 ‘발콩게’의 경기도 서식이 확인된 건 50여 년만이다.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는 지난 6월 ‘경기갯벌 정기 생태조사’를 통해 안산시 대부도의 한 갯벌에서 ‘발콩게’로 추정되는 종을 발견했고, 추가적인 형태·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대부도 일대 약 1㎢에서 1㎡당 10~20마리의 ‘발콩게’ 서식을 최종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발콩게’는 서식 환경이 모래 조간대(만조 때 해안선과 간조 때 해안선 사이)로 독특하며, 크기가 갑각 길이 기준 6mm에 불과할 정도로 작아 개체 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종이다.

해양수산부도 2021년 12월 ‘발콩게’를 해양보호 생물로 지정해 포획·채취를 금지하고 있다.

과거 경기도 어민들 사이에서 ‘발콩게’를 포함한 콩게류가 다수 서식했다고 전해지고, 1970년대 학계 발간물에서 경기도 일대 서식 기록만이 남아있지만 최근 공식적인 조사에서 도내 해당 생물이 발견된 적은 없었다. 현재는 전국적으로 전남 무안 등 2곳에서만 서식이 공식 확인됐다.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 김봉현 소장은 “발콩게는 꽃게나 대하처럼 경제적 가치가 높은 종은 아니지만 최근 주요 서식지인 모래 조간대가 크게 줄어들어 각별한 관심이 필요한 해양보호생물”이라며 “향후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발콩게의 개체군과 서식처 보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해양보호생물은 발콩게를 포함한 총 88종이 지정됐다. 이를 허가 없이 포획·채취하는 경우 해양생태계법에 의거 300만원 이상 3천만원 이하의 벌금 또는 최대 3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질 수 있으므로 특별히 주의해야 한다.


발콩게
[사진=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 제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포토 베스트
· [K리그2] 부천FC, 서울 이랜드에 0-3 ..
· ‘제7회 부천세계비보이대회(BBIC)’,..
· 6.1 지방선거, 전국 1만4천465곳 투표..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2만3천597..
· ‘제7회 부천세계비보이대회(BBIC)’,..
· [코로나19] 부천시, 10월 1일 신규 확..
· 경기도 중부권·동부권·남부권 ‘오..
· ‘제7회 부천세계비보이대회(BB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