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부천시
부천시 인사
원미구(2016. 7.4 폐지)
소사구(2016. 7.4 폐지)
오정구(2016. 7.4 폐지)
행정복지센터ㆍ동(洞)
부천도시공사(前시설관리공단)
경기도
중앙부처
현안 과제
지하철
추모공원
공유재산
행정조직
해외교류&방문
재산신고
우체국
주민자치회
동(洞)지역보장협의체

탑배너

경기도 공정특사경, ‘짝퉁’ 해외명품 판매업자 13명 적발… 2천72점 14억2천만원 상당 압수
도내 골프연습장·카페거리 등 6개시 상가지역 180개 업소 위조상품 판매 집중 수사 
더부천 기사입력 2022-06-22 10:58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220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 제공

주상복합아파트나 카페거리의 의류매장, 골프연습장 등에서 해외명품 위조상품인 일명 ‘짝퉁’을 팔아온 판매업자들이 경기도 공정특사경 수사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김영수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22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월 1일부터 6월 10일까지 40일간 위조상품, 이른바 ‘짝퉁’ 제품에 대한 제조와 판매 행위를 집중 수사한 결과, 13명을 상표법 위반 혐의로 형사입건하고 2천72점 14억2천만원 상당의 물건을 압수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특사경은 수사관 12명으로 구성된 2개반과 명품 감별 전문업체(BPS·Brand Protection Service)를 투입해 수사를 진행했다.

수사팀은 수원·용인·성남·화성·부천·시흥 등 6개시 도심 상업밀집지역 15곳에서 구매자로 가장해 180개 매장에서 탐문수사를 벌이기도 했다.

적발된 유명브랜드 위조상품 규모는 총 2천72점으로 시세 14억2천만원 상당이다.

상표로는 골프용품인 타이틀리스트가 1천610점으로 가장 많았고, 피엑스지(PXG) 119점, 샤넬·프라다·디올·루이비통 등이 343점으로 집계됐다. 품종별로는 의류 1천963점, 가방 19점, 스카프·벨트·신발·악세사리 등이 90점이다.

대부분의 위조상품은 접합 및 인쇄상태, 마무리 작업 등이 매우 불량하고 정품 대비 브랜드 로고나 라벨의 위치와 디자인이 부분적으로 달랐다.

또 정품임을 증명할 수 있는 태그가 없으며, 부착 위치나 기재 내용도 정품과 달랐지만 자세히 봐야 알 수 있는 것들이다.

주요 적발사례를 살펴보면, ㄱ시 A업소는 온라인 골프의류 쇼핑몰을 운영하면서 단속망을 피하기 위해 해외에 판매점을 둔 것처럼 위장한 후 타이틀리스트 상품을 모조한 골프 재킷, 티셔츠, 바지, 모자, 양말 등을 국내 온라인으로 취급했다. A업소는 정품가 35만원 골프바지를 모조한 제품을 9만원에 판매하는 등 최근 4개월 동안 1천491명에게 가품 2억1천만원 상당을 판매했다. 정품가로는 10억5천만원 상당이다.

ㄴ시 B업소는 의류 도매업 사업자등록을 한 뒤 경기도내 골프연습장을 빌려 유명 골프의류 상표인 타이틀리스트, 피엑스지(PXG), 마크앤로나, 말본골프 제품 등을 모조한 골프 의류, 모자, 벨트 등 348점을 판매했다. B업소는 정품가 56만원 골프바지 모조제품을 10만원으로, 정품가 60만원 상당의 벨트를 9만원으로 판매하는 등 시세 대비 저렴함을 내세워 다량의 위조상품을 팔았다.

ㄷ시 C업소는 카페거리 인근 의류매장을 운영하면서, 명함에 로스(제품 생산과정에서 불량을 예상해 여벌로 제작했다 남은 것) 전문 수입의류 매장이라고 홍보했다. C업소는 가품을 해외 직수입 상품으로 판매해 몽클레어·세인트로랑 의류, 루이비통·구찌·샤넬 스카프 등의 모조품을 정품 시세의 50~70%로 판매했고 현금 결제를 유인하는 수법으로 탈세를 시도했다.

ㄹ시 D업소는 주상복합아파트에서 일반 의류 판매점을 운영하며 샤넬·크리스찬디올·구찌·로에베 의류, 피엑스지(PXG) 벨트, 루이비통 스카프 등 짝퉁 제품을 진열했다. 그러면서 해당 아파트 주민만 비공개 온라인 커뮤니티에 가입하도록 해 주문을 받은 뒤 동대문에서 물건을 떼오면서도 해외에서 들여오는 척하며 시간을 끌었다.

D업소는 그 사이 고객의 신고 여부 등 동태를 살핀 뒤 1개월이 지나서야 물건을 건네주는 등 단속을 피하기 위한 치밀한 수법을 쓰며 정품가 775만원 상당의 짝퉁을 49만원에 판매했다.

| AD |
경기도 특사경은 입건된 13명에 대해 신속히 수사를 진행한 후 압수물과 함께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상표권·전용사용권을 침해하면 상표법에 따라 7년 이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 벌금 처벌을 받게 된다.

김영수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경기도에 위조상품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유관기관·상표권자와 함께 상표법 수사에 대한 전방위적 수사 역량을 강화해나가겠다”며 “수사 특성상 제보가 굉장히 중요한 만큼 피해를 입은 경기도민께서는 적극적으로 신고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피해 신고는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 홈페이지(www.gg.go.kr/gg_special_copㆍ바로 가기 클릭), 카톡플러스친구(경기도공정특별사법경찰단), 경기도 콜센터(☎031-120)를 통해 가능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행정
· 조용익 부천시장, ‘시민 소통 열린시..
· 제26회 부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
· 6.1 지방선거, 전국 1만4천465곳 투표..
· 조용익 부천시장 취임식… 윤석열 대통..
· 오정동 주민자치회, 제3회 주민총회 개..
· 수도권 전역 ‘폭염주의보’ 발령- 7월..
· 경기도교육청, 7월 4일자 3~5급 16명 ..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9천528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