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ㆍ연예

스포츠 부천
축구
부천FC
야구
농구
육상ㆍ마라톤
기타 종목
학교 운동부
올림픽
월드컵
아시안게임
세계선수권
생활체육
레저/여행
연예계 소식
전국체전
골프
체육계 소식

탑배너

[도쿄올림픽] 여자 체조 여서정 도마 동메달… 한국 최초 ‘부녀’ 올림픽 메달 획득
아버지 여홍철 1996 애틀랜타 올림픽서 남자 도마 은메달 
더부천 기사입력 2021-08-01 18:47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991
| AD |
[속보] 한국 여자 체조의 간판 여서정(19 ·수원시청)이 첫 출전한 올림픽에서 한국 여자 기계체조 역사상 최초로 올림픽에서 메달을 획득했다.

여서정은 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1차 ·2차 시기 평균 14.733점을 획득해 전체 8명 중 3위에 올라 동메달을 획득했다.

여서정은 1차 시기에서 결선에 오른 선수 중 가장 높은 난도의 기술인 자신의 이름을 딴 ‘여서정 기술’을 선보여 수행 점수 9.133점을 보탠 15.333점의 압도적인 점수를 받아 금메달 가능성을 높였다.

하지만 2차 시기에서 14.133점의 다소 박한 점수를 받으먄서 평균 점수에서 레베카 안드라데(브라질·15.083점), 마이케일러 스키너(미국·14.916점)에게 밀려 동메달을 차지했다.

지닌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체조 도마에서 금메달을 획득(▶관련기사 클릭), 한국 어자 체조의 희망으로 떠오른 여서정은 1996 애틀랜타 대회 남자 도마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아버지 여홍철(50) 경희대 교수와 함께 대한민국 최초 부녀(父女)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됐다.

여서정의 동메달은 기계체조 부문 한국 여자 선수로는 사상 첫 메달이고, 한국 체조 역대 10번째 올림픽 메달(금메달 1개, 은메달 4개, 동메달 5개)이다.

한편, 남자 기계체조 마루운동 결선에 오른 류성현(19·한국체대)은 14.233점을 받아 출전한 8명의 선수 중 4위를 차지했다.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도쿄올림픽] 남자 체조 신재환 도마 금메달… 양학선 이후 9년 만에 정상 탈환
댓글쓰기 로그인

스포츠ㆍ연예
· 조용익 민주당 부천시장 후보, 잇따른..
· 부천시 전직 구청장 13명, 서영석 국민..
· 치열했던 당내 경선… 부천시 각급 선..
· 북한, 동해 상으로 탄도미사일 3발 발..
· 충청향우회 중앙회 임원진, 서영석 부..
· 민주당, 21대 국회 후반기 의장에 김진..
·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대국민..
· 부천호수식물원 ‘수피아’, 6월 2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