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ㆍ의료

이슈 & 정보
보건소
병원ㆍ약국
건보공단
음식/맛집
패션ㆍ요리
취미ㆍ여행
가족ㆍ육아
전염병
반려동물

탑배너

정부,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2주 더 연장… 7월 26일부터 8월 8일까지 시행
“4차 유행 일평균 확진자, 3차 유행보다 2배 이상 규모 큰 상황
오후 6시 이후 3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ㆍ주말 이동 자제 당부”  
더부천 기사입력 2021-07-23 09:01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836
| AD |
정부는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조치를 7월 26일부터 8월 8일까지 2주간 연장하기로 했다.

이번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연장의 목표는 수도권의 유행 증가세를 감소세로 반전시키고, 수도권 일평균 환자 발생 규모를 3단계 기준(500~1천명 미만) 이내로 안정화하기 위한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23일 “정부는 4차 유행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수도권 지역에 적용 중인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와 18시 이후 3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를 앞으로 2주간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전해철 장관은 이날 오전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기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다중이용시설을 비롯한 다양한 일상공간에서 광범위하게 나타나고 있는 감염 확산 추세를 꺾기 위해서는 사적 모임과 이동을 줄여나갈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장관은 “4차 유행의 파고가 계속되고 있다”며 “지난해 말 3차 유행 당시 일평균 확진자 수는 약 660명 수준이었던 것에 비해 4차 유행을 경험하고 있는 지금은 1천410명 수준으로 2배 이상 규모가 큰 상황”이라며 “3차 유행 시기와 비교해 가족을 통한 감염 비중은 크게 감소한 반면 지인 또는 동료를 통한 감염 비중은 2배 가까이 늘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특별히 전체 확진자의 약 70% 수준을 차지하는 수도권은 거리두기 4단계가 진행되기 전인 7월 첫 주 대비 일평균 확진자 수가 24%가량 증가했고, 비수도권 지역 역시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전 장관은 “국민들께서는 불요불급한 사적 모임과 약속은 취소해 주시고 주말 이동도 가급적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며 “휴가철 이동 과정에서의 감염 확산도 크게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전 장관은 “방역수칙의 철저한 준수 하에 가급적 휴가를 분산해 주시고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임시선별검사소를 통해 진단검사를 꼭 받아주시기 바란다”며 “자치단체에서는 신속한 역학조사를 통한 접촉자 식별과 관리에 만전을 기해 주시고 특별히 비수도권 지역에서는 관광지 등을 중심으로 빈틈없는 현장점검을 실시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전해철 장관은 백신 접종과 관련, “다음 주 월요일(7월 26일)부터는 55세부터 59세 352만명을 대상으로 접종이 시작되고, 8월 16일부터는 50세부터 54세 390만명 대상 접종을 시행하고, 이후 49세 이하 국민에 대한 접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전 장관은 “최근 예방접종 사전예약시스템 장애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불편을 드렸던 점과 관련해서는 서버 증설 등 시스템 보강을 통해 앞으로 예정된 대규모 예방과 접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준비를 철저히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추가 업데이트
한편,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조치가 연장됨에 따라 일부 방역 강화 방안을 병행해 실시하기로 했다.

정부와 지자체는 공동으로 8월까지는 휴가를 최대한 연기하거나, 장거리 여행·이동을 자제하도록 집중적인 홍보·캠페인을 전개하기로 했다.

그간 풋살, 야구 등 경기 구성을 위한 ‘최소 인원이 필요한 스포츠 경기‘에 대해서는 사적 모임 예외로 적용 중이었으나, 모임‧외출ㆍ이동을 자제하고 사회적 접촉을 최대한 줄여야 하는 4단계 취지에 맞게 2주간은 사적 모임 예외를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샤워실은 실내체육시설에서만 운영이 금지되고 있었으나, 실외체육시설에 대해서도 샤워실 운영을 금지하기로 했다.

그동안 4단계 조치에 따라 행사는 금지하되, 공무, 기업의 필수 경영에 필요한 행사는 허용해왔으나, 여러 지역에서 다수의 인원이 집합해 감염이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공무, 기업의 필수 경영에 해당하더라도 숙박을 동반하는 행사는 금지된다. 워크숍, 간담회 등 일회성 행사가 해당되며, 교육ㆍ훈련은 행사가 아니므로 해당없다.

백화점 등 대형유통매장의 출입명부 관리(안심콜·QR코드) 의무화 적용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그간 대형유통매장은 지속적인 마스크 착용이 가능하고, 출입명부 작성에 따른 출입구 혼잡도를 우려해 출입명부를 의무화하지 않았으나, 타 시설과의 형평성 문제, 확진자 발생시 빠른 역학조사 등을 위해 출입명부 관리 의무화 적용 등 대형유통매장의 방역강화 방안을 관련 업계와 논의하며 검토하고 있다.

전시회·박람회 개최시 부스 내 상주 인력은 PCR 검사 후 음성확인자만 출입하도록 하고, 인원은 제한(2명 이내)하며, 예약제로 운영하는 등 방역수칙을 강화하기로 했다..

다만, 일상생활에 큰 불편을 끼치는 결혼식, 장례식에 대한 참석 제한은 일부 조정하기로 했다.

결혼식·장례식의 경우 현재는 친족만 허용(최대 49명까지)하고 있으나, 국민의 일상생활의 불편 등을 고려해 친족과 관계없이 최대 49명까지 허용된다.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코로나19] 부천시, 12월 8일 148명 확진, 역대 3번째 수치… 누적 9천588명 거주지 원미권역 75명ㆍ소사권역 42명ㆍ오정권역 19명ㆍ타지역 12명… 60명 제외 88명 감염경로 파악돼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7천175명, 역대 최다 수치ㆍ누적 확진자 48만9천484명ㆍ누적 사망자 4천20명 12월 8일 0시 기준
경기도민 백신 기본접종 완료자 70% “추가접종 받겠다”
[코로나19] 부천시, 12월 7일 201명 확진, 역대 최다… 누적 9천440명 거주지 원미권역 106명ㆍ소사권역 56명ㆍ오정권역 26명ㆍ타지역 13명… 120명 제외 81명 감염경로 파악돼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4천954명, 역대 5번째 수치ㆍ누적 확진자 48만2천310명ㆍ누적 사망자 3천957명 12월 7일 0시 기준
댓글쓰기 로그인

건강ㆍ의료
· [코로나19] 부천시, 12월 8일 148명 확..
· 부천영상문화산업단지 2022년 5월 토지..
· 부천시의회, 16일 제253회 임시회 개회..
· 오정농협 오정쌀작목반, 쌀 100포 오정..
· 소사보건소, 10~11월 ‘어린이 건강지..
· 부천시, ‘알면 든든한 부천시 통합돌..
· 부천시, ‘부천형 스마트 경로당’ 20..
· 수도권 1기 신도시 5곳 단체장, “노후..

  • 愿묐챸뿄똿
  • 떆씎異쒖옣븘媛뵪
  • 냼씪꽬 닾怨
  • 븞꽦異쒖옣븞留
  • 깭諛깆콈똿
  • 媛쒓뎔硫댁븞留
  • 뭾뼢룞븞留
  • 湲덉젙씠留덉궗吏
  • 꽦룞냼媛쒗똿 꽦룞梨꾪똿 꽦룞誘명똿궗씠듃 꽦룞誘명똿肄쒓구
  • 슱二쇨뎔異쒖옣留뚮궓 異쒖옣뻾 肄쒓구꺘 삤뵾肄쒓구 뿬깮
  • 궓뼇二 異쒖옣씠留덉궗吏
  • 셿二쇱텧옣꺏
  • 떊룄由쇰쭔궓궗씠듃 떊룄由쇱쫱꽍留뚮궓
  • 씤젣씠留덉궗吏
  • 19湲 꽦諛
  • 솕泥쒖뿬깮異쒖옣
  • 怨ㅼ븫쓭븞留
  • 紐⑤룞硫댁븞留
  • 쑄 媛 쎒댆
  • 뜒궓룞븞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