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ㆍ복지

에너지 정책
재활용ㆍ청소
복지시설
아동ㆍ청소년
여성
노인
장애인
자전거 문화
식물원/주말농장
수목원
하천ㆍ시민의강
산과 식목
주거문화
지역복지
다문화
반려동물

탑배너

경기도, 하천 실핏줄 ‘도랑’ 복원사업 추진… 7개시 11곳 대상
총 8억8천만원 투입 지난해 8곳에 이어 훼손된 ‘도랑 복원’ 
더부천 기사입력 2021-03-10 09:39 l 강영백 기자 stom@thebucheon.com 조회 1459
| AD |
경기도는 지난해 8곳에 대한 ‘도랑’ 복원사업을 추진한데 이어 올해도 7개시 11개 도랑에 8억8천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복원사업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물길의 발원지인 ‘도랑’ 복원사업은 최상류 물길임에도 법적 수질관리 대상에서 제외돼 방치되거나 투자가 미흡해 훼손된 도랑을 찾아 복원하는 것으로, 맑고 건강한 수생태계를 만들기 위한 것이다.

국가 하천은 국토교통부, 지방 하천은 시·도(광역자치단체), 소하천은 시·군(기초자치단체)이 관리주체이지만, 도랑은 관리주체가 없는 실정이다.

경기도는 지난 2018년 ‘경기도 도랑 복원 5개년 계획’을 수립해 지난해 처음 복원 시범사업을 진행했다.

올해 ‘도랑’ 복원사업 대상 지역은 화성시 신남리, 시흥시 금이동과 무지내동, 군포시 속달동, 여주시 용은리, 이천시 경사리와 석산리, 양주시 방성리, 도하리, 가납리, 파주시 가야리 등 7개시 11곳이다.

하상 퇴적물 정비, 수생식물 심기, 여울 조성, 소규모 수질오염 방지시설 설치 등의 사업이 추진되며, 분기별 수질 모니터링과 중간 점검 등을 통해 개선 효과를 분석하고 사업 실효성을 높일 예정이다.

이재영 경기도 수자원본부장은 “최상류 물길인 ‘도랑’ 살리기는 하천이나 강을 깨끗이 유지해 수질환경을 개선하는데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며 “수질, 수생태계 개선 뿐만 아니라 환경교육장 활용 등 주민 참여형 사업 추진을 통해 마을공동체 복원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안성시 고은리, 연천군 남계리와 신답리, 파주시 조리읍, 이천시 석산리, 군포시 속달동, 양주시 가납리, 양평군 양근리를 대상으로 진행한 ‘도랑’ 복원 시범사업 분석 결과, 생화학적산소요구량(BOD) 등 수질은 최대 90% 이상 개선됐으며, 해당 지역 주민 만족도는 약 8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환경ㆍ복지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 부천시장직 인수위, 공약사업ㆍ핵심의..
· 제26회 부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
· 6.1 지방선거, 전국 1만4천465곳 투표..
· [코로나19] 부천시, 6월 26일 72명 신..
· 경기도 소방 특사경, 신축건축물 789곳..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6천246명,..
· 경기도, 9월까지 165개 골프장 전체 농..
· 경기도 특사경, 계곡·하천·야영장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