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ㆍ의료

이슈 & 정보
보건소
병원ㆍ약국
건보공단
맛집/요리
패션ㆍ요리
취미ㆍ여행
가족ㆍ육아
전염병
반려동물

탑배너

[코로나19] 전 국민 무료 예방 접종… 2월중 코로나19 전담병원 의료진부터 실시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순으로 단계적 접종 확대하기로
9월까지 전 국민 대상 1차 예방 접종 실시… 11월까지는 집단 면역 형성 추진  
더부천 기사입력 2021-01-28 14:17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1051


[질병관리청 제공]

| AD |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단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사망자를 최소화하고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위해 오는 11월까지 집단 면역 형성을 목표로 하는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2월부터 차례대로 시행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예방 접종은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합리적 방역 목표와 형평성을 고려해 시행하며, 충분한 백신을 도입하고 콜드체인 유지 등 빈틈없이 관리하여 국민들께서 가까운 곳에서 안전하게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예방 접종 목표와 순서>

예방 접종은 고령층에 치명률이 높은 코로나19 특성을 고려해 사망자를 최소화하고 감염 취약시설 등을 통한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최우선 목표로 한다.

1월 24일 기준 코로나19로 인한 연령별 치명률은 80대 이상 20.24%, 70대 6.38%, 60대 1.35%, 50대 0.30% 순이며, 사망자 비율은 80대 이상 56.2%, 70대 27.6%, 60대 11.9%, 50대 3.2% 순이다.

이에 따라 예방 접종 순서는 코로나19 감염시 중증 진행 위험, 의료와 방역체계 유지, 코로나19 전파 특성을 고려했으며, 해외 사례, 백신의 효능 및 안전성 검토 후 전문가, 의료계 등과 함께 사전에 긴밀히 논의하고 예방접종전문위원회(감염병, 예방의학, 면역학 전문가 등으로 구성) 심의를 거쳐 확정했다.

해외 사례의 경우, 미국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는 의료진과 요양시설 거주자, 영국의 코로나19 백신 지침에서는 요양원 거주자 및 종사자부터 예방 접종을 권장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진부터 예방 접종을 시작하며,국내 첫 접종임을 고려해 국립중앙의료원(중앙감염병전문병원)에 마련된 중앙 예방접종센터에서 수도권 소재 의료기관 의료진 중심으로 예방접종을 시행한다. 개인별 백신 선택권은 미부여한다.

이후 3개 권역별 거점 예방접종센터(중부, 호남, 영남 권역 감염병전문병원)로 확대 시행하면서, 개별 코로나19 전담병원 등으로 백신을 배송해 의료기관에서 자체 예방 접종을 진행한다.

이와 함께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 입원(입소)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시행하며, 이 경우 의료기관은 자체 예방접종하되 요양시설은 거동이 불편한 입소자를 고려해 방문 접종을 시행한다.

이후 중증환자의 이용이 많은 의료기관(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등)의 보건 의료인과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119 구급대, 검역관, 역학조사관 등)으로 대상을 확대한다.

2분기에는 65세 이상 국민들과 노인재가복지시설, 장애인 거주·이용시설 등 취약시설 입소자와 종사자에게 예방 접종을 시행한다.

하반기부터는 백신 도입 일정 조정과 상반기 예방 접종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예방 접종 대상을 확대한다.

예방 접종 순서는 코로나19 확산 상황, 백신 도입 일정·물량 등 변화에 따라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통해 수정해 반영하기로 했다.

정부는 필수적인 공무나 중요 경제활동으로 긴급 출국이 필요한 경우 엄격한 절차를 거쳐 예방 접종이 가능하도록 하되 악용 사례를 예방하기 위한 대책도 마련하기로 했다.

정부는 예방 접종의 안전하고 신속한 시행을 위해 백신의 도입부터 허가, 유통, 예방 접종 시행, 이상 반응 관리까지의 전 과정을 범정부의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준비했으며 앞으로도 총력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백신 도입>

정부는 그동안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 및 개별 제약사(아스트라제네카, 얀센, 화이자, 모더나)와 전 국민 예방 접종에 충분한 총 5천 600만명 분의 다양한 종류별 백신을 구매 계약했다.

또한 백신 수급의 불확실한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추가 백신 확보를 위한 노력도 지속하고 있다. 노바백스 백신 2천만명분 계약을 추진 중이다.

개별 제약사를 통해 계약한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는 1분기부터, 얀센과 모더나는 2분기부터, 화이자는 3분기부터 단계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며 범부처 차원에서 모든 역량을 동원해 도입 시기를 앞당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울러 코백스를 통해서 1분기부터 도입될 예정인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공급시기와 물량은 조만간 확정될 예정이다.

<안전성과 유효성 관리>

국내에 개별 제약사를 통해 도입되는 백신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별도의 전담심사팀이 3중의 외부 전문가 자문절차(안전성·유효성 검증 자문단 → 중앙약사심의위원회 → 최종점검위원회)를 거쳐 안전성과 효과성을 충실히 검토한 후 허가와 출하 승인을 시행한다.

개별 백신 허가 전 코백스를 통해 조기에 도입되는 백신은 WHO 긴급사용 승인 현황을 참고하고, 질병청ㆍ식약처 합동으로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특례수입(약사법에 따라 감염병 대유행 상황에 대처하고자 국내에 허가되지 않은 의약품을 외국에서 들여올 수 있게 하는 제도로, 2020년 렘데시비르 국내 도입 시에도 활용)을 통해 국내에 도입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유통 관리>

코로나19 백신은 제조사별 보관과 유통 조건이 다르고 백신별 예방 접종 장소도 다양하므로, 백신 국내 도착 후 예방 접종까지 민ㆍ관ㆍ군 합동으로 안전한 백신의 유통과 보관 체계를 마련하기로 했다.

유통관리체계 구축(SK바이오사이언스)과 초저온 냉동고 확충(대한과학, 일신바이오베이스, 써모피셔사이언티픽)을 위한 민간업체 계약도 체결돼 단계별 사전 준비를 본격적으로 추진 중이다.

특히 콜드체인 유지가 핵심인 백신의 배송과 보관의 전 과정은 사물인터넷(IoT) 기반 통합관제센터 구축으로 온도 유지와 배송 위치 추적의 실시간 관리를 추진한다.

우리 군은 수송지원본부(본부장 박주경 중장)를 중심으로 예기치 못한 다양한 위기를 관리하고 신속히 대응할 뿐만 아니라, 백신 수송을 위한 군 인력·호송·경계 등 지원 임무도 함께 수행하여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백신 유통 체계를 견고히 하기로 했다. 도서ㆍ벽지 지역의 경우 헬기를 활용한 백신 수송도 계획 중이다.

<예방 접종 기관>

예방 접종은 백신의 종류에 따라 예방접종센터(약 250개, mRNA 백신)와 위탁 의료기관(약 1만개, 바이러스벡터백신)으로 구분돼 시행되며 노인요양시설, 중증 장애인시설 입소자와 같이 거동이 불편한 분들을 위해서는 찾아가는 방문 예방접종팀을 운영한다. 의료기관은 자체 예방접종도 가능하다.

예방접종센터(시ㆍ군ㆍ구 단위)는 초저온 냉동고 설치, 예진과 이상 반응 관찰, 동선 분리와 거리두기가 가능한 충분한 공간을 확보하고 자가발전시설, 장애인 편의시설 등을 갖춘 공공시설 중심 대형 실내체육관 또는 대강당 등을 활용해 운영하게 된다.

위탁 의료기관은 기존의 인플루엔자 등 국가예방접종 참여 의료기관 중 지정 기준을 충족하고 코로나19 백신 예방 접종 교육을 이수한 의료기관을 위주로 선정한다.

<예방 접종 인력>

예방 접종 의료인력은 우선 지자체에서 지역 의료계와 협의체를 구성해 확보하되, 중앙에서도 인력수급 상황에 따라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하여 의료계와 긴밀한 협의를 위해 복지부를 중심으로 의정공동 위원회((정부- 복지부, 식약처, 질병청, 의료계-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간호협회를 구성(1월 26일부터), 운영하고 있으며 의료인력 지원 외에도 예방접종 관련 교육 추진에 있어 긴밀한 협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정보시스템>

예방 접종 관련 정보 안내와 원활한 사전 예약 시스템 운영을 위해 코로나19 전용 예방접종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2월 1일부터 코로나19 예방접종 정보 누리집(ncv.kdca.go.krㆍ바로 가기 클릭 )을 통해 예방접종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제공하고, 3월부터는 예방 접종 가능 시기 및 사전 예약 기능 등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4월부터는 국민비서서비스(국민이 필요한 정보를 민간앱으로 안내받고 챗봇으로 상담하는 디지털 민원 서비스- 행안부)와 연계를 통해 예방 접종시기, 장소, 유의사항을 사전 안내하여 국민이 편리하게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예방 접종 후 관리>

마지막으로 이상 반응을 예방하기 위해 예방 접종 전 반드시 예진을 실시해 예방 접종이 가능한지 확인하고, 예방 접종을 마친 후에는 일정 시간(15~30분) 예방 접종기관에 머물며 이상 반응 발현 여부를 관찰한다.

이후에도 이상 반응의 신속한 인지와 대응을 위해 의료인 신고 외에도 피접종자의 적극적 이상 반응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중증 이상 반응 발생 시 신속하고 투명한 예방 접종과의 인과성 판단(시·도 민간 합동 신속대응팀 및 예방접종피해조사반 운영)을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상 반응 중 역학조사 결과 예방 접종과 인과성이 인정되는 피해 사례는 ‘예방접종피해보상제도’에 따라 국가가 보상(치료비, 병간호비, 장애 및 사망 일시보상금 등) 한다.

정은경 단장은 “코로나19 예방 접종이 재난 상황 중 국가적인 계획에 따라 차례대로 진행되므로 국민 모두가 바라온 일상 회복을 위해 예방접종에 참여해 달라”고 요청하고, “예방 접종이 시작되더라도 집단면역이 형성되기 전까지는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와 같은 방역 수칙은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지금까지와 같은 국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실천을 당부했다.


백신 유통 관련 체계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코로나19] 부천시, 3월 4일 오후 확진자 5명 발생… 누적 확진자 1천870명 거주지 원미권역 2명ㆍ소사권역 2명ㆍ오정권역 1명… 감염경로 모두 파악돼
[코로나19] 신규 확진 424명ㆍ누적 9만1천240명… 사망 1천619명ㆍ완치 8만2천162명ㆍ격리중 7천459명ㆍ검사중 6만89명 3월 4일 0시 기준
[코로나19] 부천시, 3월 3일 밤 확진자 1명 발생… 누적 확진자 1천865명 거주지 원미권역, 감염경로 역학조사중
코로나19 백신 접종 엿새째 2건 사망 사례… 백신 접종 인과관계 등 조사중
[코로나19 백신 접종] 엿새째 누적 8만7천428명 접종
댓글쓰기 로그인

건강ㆍ의료

2020윈터스쿨

  • 2020윈터스쿨
· [코로나19] 부천시, 3월 4일 오후 확진..
· 부천시, 3월 3일자 4급 3명ㆍ5급 3명ㆍ..
· 만 70세 이상 10월 19일, 만 62세~69세..
· 문재인 대통령, 신현수 민정수석 사표..
· 문재인 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사의..
·
·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에 오세훈 전 ..
· 경기도, 3월부터 전국 최초 ‘미세먼지..

  • 湲곗옣異쒖옣씠留덉궗吏
  • 珥덈웾뿭븞留
  • 쁺븫꽦씤留덉궗吏
  • 吏꾪빐냼媛쒗똿 吏꾪빐梨꾪똿 吏꾪빐誘명똿궗씠듃 吏꾪빐誘명똿肄쒓구
  • 룊궡룞븞留
  • 룄몢씠룞븞留
  • 吏꾩쐞硫댁븞留
  • 遊됱쓽룞븞留
  • 긽룞硫댁븞留
  • 샊吏꾩퐳嫄
  • 룞샇쉶 궗엺뿉寃 肄쒓구씠꽣
  • 留덉꽌硫댁븞留
  • 寃뚯엫냽쓽 삩씪씤냼媛쒗똿빋뙣꽩 異⑷꺽쟻씤 諛섏쟾
  • 뼇궛硫댁븞留
  • 寃쎈궓뿬깮異쒖옣
  • 留뚮떎냼媛쒗똿뼱뵆異붿쿇
  • 留앷 궓洹
  • 諛곌퀬뵒 뼱뼡嫄곗빞?
  • 寃쎄린룄異쒖옣꺏 寃쎄린룄異쒖옣븞留
  • 紐낅━븞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