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 일반
미담(美談)
사건ㆍ사고
민원 현장
현안 과제
현장 이모저모
토픽(Topic)
법원ㆍ검찰
부천 경찰
소방서
가십(Gossip)
전국 이슈
노점상 단속
교통 항공 소음
여론(poll)
언론(press)
종교
더부천 History
시사 포토

탑배너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율 55%… 1년4개월만에 50% 넘어 <한국갤럽>
중도층, 인천ㆍ경기, 50대 등 상승… 부정 평가 39%ㆍ의견 유보 6%
정당 지지도- 민주당 37%ㆍ통합당 22%ㆍ정의당 5%ㆍ국민의당 4%… 무당층 27% 
더부천 기사입력 2020-03-27 10:16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1609
| AD |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바로 가기 클릭)이 11월 셋째주(13~15일) 전국 성인 1천1명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수행을 물은 결과, 52%가 긍정 평가했고 40%는 부정 평가했으며 9%((어느 쪽도 아님 5%, 모름/응답 거절 4%)는 의견을 유보했다.

문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5주째 하락한 가운데 지난주 대비 2%포인트 하락했고, 부정률은 4%포인트 상승했다.

연령별 긍정 평가는 20대 56%, 30대 64%, 40대 58%, 50대 42%, 60대 이상 43%였고, 부정 평가는 20대 34%, 30대 27%, 40대 36%, 50대 50%, 60대 이상 48% 였다.

지지정당별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 81%, 정의당 지지층에서도 72%로 높은 편이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는 긍정률(12%26%)보다 부정률(82%68%)이 높았고,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도 부정적 견해가 56%로 긍정률(27%) 보다 더 많았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515명, 자유응답)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북한과의 관계 개선’(32%), ‘외교 잘함’(11%), ‘대북/안보 정책’(7%),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 ‘서민 위한 노력/복지 확대’(이상 6%), ‘소통 잘함/국민 공감 노력’(5%), ‘전 정권보다 낫다’, ‘전반적으로 잘한다’, ‘개혁/적폐 청산/개혁 의지’(이상 3%) 순으로 나타났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400명, 자유응답)는 부정 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44%), ‘대북 관계/친북 성향’(21%), ‘최저임금 인상’, ‘일자리 문제/고용 부족’, ‘전반적으로 부족하다’, ‘독단적/일방적/편파적’(이상 3%) 등을 지적했다.

● 정당 지지도: 더불어민주당 42%ㆍ무당(無黨)층 25%ㆍ자유한국당 17%ㆍ정의당 9%ㆍ바른미래당 6%ㆍ민주평화당 1%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42%,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 25%, 자유한국당 17%, 정의당 9%, 바른미래당 6%, 민주평화당 1%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지지도는 각각 1%포인트와 3%포인트 상승했고, 바른미래당은 1%포인트 하락했다.

6.13 지방선거 후 주요 정당 지지도 흐름을 보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6월 지방선거 직후 창당 이래 지지도 최고치(56%)를 기록한 이후로는 대통령 직무 긍정률과 연동해 오르내리다가 최근 40% 초반을 유지하는 중이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지지도는 7월 평균 10%, 8월 11%, 9월 12%였다가 10월 셋째 주 13%, 이후 지난주까지 3주 연속 14%로 오름세를 보였고, 이번 주 17%는 새누리당 시절이었던 지난 2016년 11월 2주 이후 처음이다.

2년 전 당시 새누리당 지지도는 10월 초까지 30% 선을 유지하다가 국정농단 의혹이 확산되면서 10월 4주 26%→ 11월 1주 18%→ 2주 17%→ 3주 15%→ 4주 12%로 하락했다.

최근 자유한국당 지지도 상승은 대통령과 정부 여당에 대한 보수층의 시각 변화에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비대위 체제하의 자유한국당은 지난 9일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영입했던 전원책 변호사를 해촉하고, 후임으로 오정근 교수를 선임했으며, 몇 주 전 착수한 전국 당협 현지 실태조사는 마무리 단계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당 지지도는 지방선거 후 특수활동비 폐지 등 이슈와 함께 오름세를 보이다가 7월 23일 노회찬 원내대표 별세로 한층 주목받으면서 8월 둘째 주 16%로 지지도 정점에 오른 뒤 한동안 자유한국당 지지도를 앞서기도 했으나, 추석 이후로는 10% 내외에 머물고 있다.

바른미래당의 올해 지지도 최고치는 손학규 신임 대표 선출 직후인 9월 초 9%, 최근 한 달간 평균은 6%이며, 민주평화당은 계속 1% 수준에 머물고 있다.

최근 6개월을 통틀어 볼 때 성인 4명 중 1명 정도가 평소 특별히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으로 분류됐고, 현재 이들의 대통령 직무 긍정률이나 정치적 성향 등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층보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지지층에 더 가까운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는 게 한국갤럽의 분석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사회
· 수도권 전역 호우특보- 8일 오후 5시 ..
· 부천시 주민자치회, ‘광역동 폐지, 일..
· 6.1 지방선거, 전국 1만4천465곳 투표..
· 부천문화원, ‘지역농산물 먹거리 지원..
· [코로나19] 부천시, 8월 8일 신규 확진..
·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5만5천292..
· 경기도, ‘탄소중립 아이디어 경진대회..
· 경기도, 결식아동 급식단가 7천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