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부천시
부천시 인사
원미구(2016. 7.4 폐지)
소사구(2016. 7.4 폐지)
오정구(2016. 7.4 폐지)
행정복지센터ㆍ동(洞)
부천도시공사(前시설관리공단)
경기도
중앙부처
현안 과제
지하철
추모공원
공유재산
행정조직
해외교류&방문
재산신고
우체국

탑배너

경기도, 대형 신축 민간건축물에 ‘공공기관 수준 휴게시설’ 설치 권고
4월부터 30층 이상ㆍ연면적 10만㎡ 이상 건축허가 사전 승인시
100면 이상 주차장에 전기자동차 전용구역ㆍ충전시설 설치 독려 
더부천 기사입력 2019-03-09 10:53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182
| AD |
경기도는 청소원이나 방호원 등 현장노동자의 쉼터 환경개선을 위해 공공기관 노동자에게만 적용하는 ‘공공부문 휴게시설 관리규정’을 민간에 권장하기로 했다.

9일 경기도에 따르면 오는 4월부터 경기도건축위원회 심의시 경기도의 현장 노동자 휴게시설 관리규정을 반영하도록 권고할 방침이다.

현행 제도는 시장ㆍ군수가 30층 이상 또는 연면적 10만㎡ 이상의 건축물을 신축하는 경우 건축허가 전에 경기도의 사전 승인을 받도록 하고 있다. 단, 인구 100만 이상(수원, 고양, 용인)는 51층 미만, 20만㎡ 미만인 경우 사전승인 없이 건축허가가 가능하다.

경기도는 지난해 10월부터 현장노동자 복지향상을 위해 ‘경기도 공공부문 휴게시설 관리규정 표준안’을 마련해 시행 중이다.

표준안에 따르면 건축주는 현장노동자 휴게시설 설치 시 ▲유해물질과 격리 ▲가급적 지상 설치 ▲1인당 1㎡ 이상, 의자와 탁자를 포함해 최소 6㎡ 확보를 위해 노력하도록 하고 있다.

또 실내 적정 온ㆍ습도와 쾌적한 공기질 유지, 적정한 밝기와 소음 수준 등 안전한 휴식 환경을 만드는데도 힘쓰도록 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의무 규정은 아니지만 건축위원회의 권고 사항인 만큼 앞으로 건설되는 대형 건축물의 경우 현장노동자의 근무환경이 상당 부분 좋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도는 이 밖에도 전기자동차 활성화를 위해 건축허가 시 전기자동차 전용주차구역과 충전시설 설치 확대를 권장하도록 도내 시·군과 노력하기로 했다.

현행 ‘경기도 전기자동차 이용 활성화 지원 조례’는 2017년 6월 13일 이후 신축하는 공공건물이나 공중이용시설 가운데 주차장 100면 이상인 경우 전기자동차 전용주차구역 및 충전시설 설치를 의무화하고 있다.

도는 시ㆍ군에서 건축허가를 내줄 때 현행 조례보다 더 많은 전기차 전용 주차구역과 충전시설을 설치하도록 시ㆍ군에 권장할 예정이다.

한편, 경기도는 이번 조치에 대한 설명 자료를 31개 시ㆍ군 건축 인ㆍ허가 부서에 배포해 4월 건축허가(신축) 접수분부터 적극 반영토록 독려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행정

2019 반수시작반

  • 2019 반수시작반
· 한국, 콜롬비아에 2-1 짜릿한 승리
· 부천영상문화산업단지 복합개발사업, ..
· 부천시, “문화예술회관 2019년 3월경..
· 한국, 26일 오후 8시 콜롬비아와 A매치..
· 경기도, 500억원 규모 2020년 주민참여..
· 경기도, 노동시간 단축 등 노동 현안 ..
· 경기도, ‘수출 역량 강화교육’ 8개 ..
·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구속영장 기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