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베스트

자연ㆍ풍경
동ㆍ식물
눈(雪)

탑배너

빨갛게 익어가는 목련 열매 ‘골돌’
울퉁불통 제멋대로 기괴한 모양 
더부천 기사입력 2018-09-29 11:06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541


울통불통 제멋대로 생긴 목련 열매 골돌(蓇葖)이 빨갛게 익어가고 있다. 2018.9.29

| AD |

가을이 무르익어가는 9월 마지막 주말인 29일 부천시 도심 목련나무에 울통불통 제멋대로 기괴한 모습의 골돌(蓇葖) 형태의 목련 열매가 푸른 잎 사이로 가을 햇살 아래 빨갛게 익어가고 있다.

목련나무는 4월에는 봄을 알리는 화사한 꽃망울을 활짝 피우고, 꽃이 지고 푸른 잎이 돋아난 뒤 여름 한철 울퉁불퉁 길쭉한 골돌(열매)이 주렁주렁 달리면서 한껏 부풀리면서 단풍으로 물드는 초가을 무렵부터는 열매껍질이 칸칸이 벌어지면서 붉은 빛깔의 씨앗들을 선보여 직박구리와 참새 등 텃새들의 먹잇감으로 번식을 하고, 겨울에는 하얀 솜털로 감싼 듯한 꽃망울을 부풀리면서 다가오는 봄을 맞이하며 ‘사계절 볼거리’를 제공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포토 베스트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2019 반수시작반

  • 2019 반수시작반
· 자유한국당 부천시의원 8명 ‘광역동 ..
· 장덕천 부천시장, 2019년도 예산안 제..
· 경기도민 89%,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
· 부천상공회의소, 2018년 산하협의회 합..
· 부천시의회, ‘참좋은지방정부협의회 ..
· 부천시에 함박눈 펑펑… 올겨울 두 번..
· 13일 새벽 수도권 눈소식… 출근길 빙..
· ‘돼지 몰러 나간다’, 한국만화박물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