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지역정가

19대 총선
정치권 흐름
정가ㆍ정치인
부천시의회
시정질문/답변
해외방문
경기도의회
역대 선거 DB
국회ㆍ정당
청와대
선관위
선거법ㆍ정자법
재산신고
2011 4.27 재보선
2011 10.26 재선거
2010 6.2 지방선거
2012 4.11 도의원 보선
18대 대선
2013 4.24 재보선
2014 6.4 지방선거
2014 7·30 재보선
2015 4.29 재보선
2015 10.28 재보선
20대 총선(2016년 4.3 총선)
2016 4.13 보궐선거 부천 바선거구
19대 대선
2017.4.12 재보선
2018년 6.13지방선거

탑배너

이재명 경기지사 “억울한 사람 없게 하는 게 공직자의 의무”
9일 오전 북부청 첫 월례조회서 공직자 역할 강조 
더부천 기사입력 2018-08-09 11:56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39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9일 오전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열린 첫 월례조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8.9 사진= 경기도 북부청사 제공

| AD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9일 “억울한 사람이 없게 하는 것이 국가와 공직자의 의무”라며 ‘억강부약(抑强扶弱, 강자를 누르고 약자를 도와 줌)의 자세’를 강조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전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열린 첫 월례조회에서 “국가가 할 일은 강자들의 부당한 횡포를 억제시키고 다수의 약자들이 억울한 일을 당하지 않게 부축하는 것”이라며 “이게 바로 정치이고 공무원의 책무이고 국가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힘센 사람 중 폭압적이고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 않는 사람들은 질서나 통제를 좋아하지 않는다. 이에 반해 선량한 사람들은 질서가 필요하다. 억울한 일을 당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이처럼 무한한 욕망을 절제시키고 도를 넘었을 때 억제시키는 것이 공무원의 역할”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특히 “‘억강부약’의 정신으로 가능하면 힘없는 다수가 혜택 볼 수 있는 가성비 높은 정책과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현장 행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공직자들이 가진 권한과 예산이 바로 도민들의 것이라는 생각을 갖고, 공급자 중심이 아닌 수요자 중심의 행정을 펼쳐야 한다”면서 “도민의 말에 귀를 기울이고, 법과 원칙과 상식에 따라 공정한 룰을 만들고 공정한 환경을 지키는데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끝으로 “누군가 부당한 이익을 위해 여러분들에게 압력을 가한다면 제가 지켜드리겠다”며 “부여된 의무를 원칙과 상식에 따라 가능하면 친절하게 수행해 달라. 도민들이 ‘공직자들이 우리를 위해 열심히 일해 주는구나’라고 생각 하는 것이 제가 바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이날 경기북부 발전과 관련, 지난 8일 김동연 부총리 주재로 열린 ‘혁신경제 관계 장관회의’에서 미군 반환공여지의 국가주도 개발을 제안했던 사실을 언급한 뒤 “경기북부에 대한 관심이 매우 많다. 이번이 북부청사 두 번째 방문인데, 앞으로 일주일에 한번은 여기로 출근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정치ㆍ지역정가

2019 반수시작반

  • 2019 반수시작반
· 전국 시도교육청 ‘유치원 비리 신고센..
· 부천시의회 제231회 임시회 10월 17~2..
· 서울 38.0℃, 24년 만에 최고 폭염… ..
· ‘부천형 청년 니트(NEET) 정책 마련 ..
· ㈜대연, 6천만원 상당 나이키 운동화 ..
· 부천시, 운영 8년차 ‘2018 부천아트밸..
· 장덕천 부천시장, 현장 방문 시민 소통..
· 경기도, 전국체전 사상 최초 종합우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