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ㆍ연예

스포츠 부천
축구
부천FC
야구
농구
육상ㆍ마라톤
기타 종목
학교 운동부
올림픽
월드컵
아시안게임
세계선수권
생활체육
레저/여행
연예계 소식
전국체전
골프

탑배너

크로아티아, PK로 러시아 꺾고 20년 만에 4강행
전반전 1-1… 러시아 선제골ㆍ크로아티아 동점골 1-1
연장전 1-1… 크로아티아 역전골ㆍ러시아 동점골 2-2
승부차기 4-3… 12일 새벽 3시 크로아티아 vs 잉글랜드 
더부천 기사입력 2018-07-08 06:02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609


개최국 러시아를 맞아 전ㆍ후반과 연장전 120분 2-2로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승부차기에서 4-3 승리가 확정되는 순간 크로아티아 선수들이 일제히 그라운드로 뛰어나가고 있다. 사진= FIFA 홈페이지 캡처

| AD |

동유럽의 강호 크로아티아(FIFA 랭킹 20위)가 승부차기 끝에 개최국 러시아(FIFA 랭킹 70위)를 꺾고 20년 만에 월드컵 4강에 진출했다.

크로아티아는 8일 오전 3시(한국시간)부터 러시아 소치의 피스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8강전에서 전반과 후반,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승리했다.

당초 크로아티아가 경기를 지배하며 우세할 것이란 예상과는 달리 개최국 러시아의 공세가 만만치 않았다.

러시아는 전반 31분 데니스 체리셰프(28ㆍ비야레알)가 상대 페널티 에어리어 정면에서 아르템 주바(30ㆍ아르세날 툴라)와 2-1 패스를 주고받다가 왼발 중거리슛으로 선제골을 넣으며 1-0으로 앞섰다.

체리셰프는 대회 4호골을 기록해 벨기에의 로멜루 루카쿠(25ㆍ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득점 부문 공동 2위가 됐고, 득점 1위는 6골을 넣은 잉글랜드의 해리 케인(25ㆍ토트넘 홋스퍼)이다.

0-1로 뒤진 크로아티아는 곧바로 반갹에 나서 전반 39분 역습 상황에서 마리오 만주키치(32ㆍ유벤투스)가 왼쪽 측면에서 문전으로 정확하게 크로스한 볼을 안드레이 크라마리치(27ㆍ호펜하임)가 헤딩 동점골을 터트려 경기를 1-1 원점으로 돌린 뒤 전반을 마쳤다.

크로아티아는 후반 초반부터 공세를 높이면서 경기를 주도했지만, 러시아의 수비를 뚫는데 실패하고 연장전에 돌입했고, 연장 전반 11분 코너킥 상황에서 루카 모드리치(33ㆍ레알 마드리드)가 정확하게 올린 볼응 도마고이 비다(29ㆍ베식타시)가 헤딩 역전골을 터트려 2-1로 앞섰다.

1-2로 뒤져 더이상 물러설 수 없는 러시아도 공격을 강화하면서 동점을 노렸고 연장 후반 10분 프리킥 상황에서 알란 자고예프(28ㆍPFC CSKA 모스크바)의 크로스를 마리오 페르난데스(28ㆍPFC CSKA 모스크바)가 천금같은 헤딩 동점골로 2-2로 다시 경기를 원점으로 돌리면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결국 승부는 승부차기에서 갈렸지만 팽팽했다.

첫 번째 키커에서 러시아 표도르 스몰로프(28ㆍ크라스노다르)는 실축했고, 크로아티아 마르셀로 브로조비치(26ㆍ인터 밀란)는 성공했고, 두 번째 키커에서는 러시시 알란 자고예프가 성공했고 크로아티아 마테오 코바치치(24ㆍ레알 마드리드)의 실축으로 1-1이 됐다.

세 번째 키커에서 러시아는 마리오 페르난데스가 실축하고, 크로아티아는 루카 모드리치가 성공시켜 2-1로 크로아티아가 앞섰다.

네 번째 키커에서는 러시아 세르게이 이그나셰비치(39ㆍPFC CSKA 모스크바), 크로아티아 도마고이 비다가 모두 성공시켜 크로아티아가 3-2로 앞섰다.

마지막 키커에서도 러시아 달레르 쿠자예프(25ㆍ제니트 상트 페테르부르크)와 크로아티아의 이반 라키티치(30ㆍFC 바르셀로나)가 침착하게 성공시키면서 크로아티아가 4-3으로 승리하며 4강에 올랐다.

이로써 크로아티아는 1998년 프랑스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처음으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이번 러시아 월드컵에서 본선 진출 32개국 가운데 가장 낮은 랭킹의 개최국 러시아는 1966 잉글랜드 월드컵 이후 52년 만에 준결승 진출을 노렸으나 좌절됐지만, 무려 48년 만에 8강에 진출하는 성적을 올리며 홈 관중들의 뜨가운 박수를 받으며 이번 대회를 마쳤다.

크로아티아는 오는 12일 오전 3시 스웨덴을 2-0으로 꺾고 준결승(4강)에 진출한 잉글랜드를 상대로 사상 첫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

▶러시아 vs 크로아티아- 2018 FIFA 러시아월드컵 8강전 하이라이트. 유튜브 FIFA TV 보기 클릭

한편,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의 4강 진출국이 모두 확정됨에 따라 프랑스 vs 벨기에(11일 새벽 3시), 잉글랜드 vs 크로아티아(12일 새벽 3시)의 승자가 오는 16일 0시에는 대망의 결승전을 갖는다. 결승전에 앞서 3~4위전은 14일 오후 11시에 열린다.


크로아티아와 0-0으로 맞선 전반 31분 선제골을 터트리며 이번 대회 4호골을 기록한 러시아 데니스 체리셰프(28ㆍ비야레알). 벨기에의 로멜루 루카쿠(25ㆍ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득점 부문 공동 2위가 됐고, 득점 1위는 6골을 넣은 잉글랜드의 해리 케인(25ㆍ토트넘 홋스퍼)이다.


개최국 러시아와 8강전에서 크로아티아의 캡틴으로 중원을 책임지며 공수에서 빼어난 활약을 펼쳐 MOM(Man Of the Matchㆍ최우수선수)로 선정된 루카 모드리치(33ㆍ레알 마드리드)가 드리볼을 하고 있다. 모드리치는 이번 대회에서 나이지리아전과 아르헨티나전을 포함해 3경기에서 MOM으로 선정되며 빼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 우승ㆍ크로아티아 준우승… MVP는 모드리치
프랑스, 크로아티아 4-2 꺾고 20년 만에 월드컵 우승
프랑스 vs 크로아티아, 16일 0시 FIFA컵 주인공 가린다
벨기에, 잉글랜드 2-0 꺾고 사상 첫 월드컵 3위
크로아티아, 잉글랜드에 2-1 역전승 결승 진출
댓글쓰기 로그인

스포츠ㆍ연예

2019 반수시작반

  • 2019 반수시작반
· ✔15일 ‘2019학년도 대학수능시..
· 경기도교육청, 사립유치원 안정화 종합..
· 경기도민 89%,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
· 선동열 감독, 야구대표팀 감독 자진 사..
· 경기도, 겨울철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 경기도, 겨울철 ‘신속하고 예방적인 ..
· 부천시, 11월 25일 ‘수능 분석ㆍ정시..
· 경기도, 고액ㆍ상습 체납자 2천536명 ..